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6003 0242020070761266003 06 0602001 6.1.1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4075400000 1594075407000 related

AOA 출신 유경 "똑같아 보였다"→"나도 힘들었다는 표현" [전문]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AOA 멤버간 괴롭힘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전 멤버 유경이 재차 심경을 전했다.

이데일리

사진=유경 인스타그램


앞서 유경은 권민아가 지민에 대한 폭로가 나온 시점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솔직히 그때의 나는 모두가 다 똑같아 보였는데 말이죠”라며 “나는 방관자의 눈을 잊을 수가 없다”는 내용이 담긴 글을 올렸다. 이는 밴드 Sleeping With Sirens의 ‘Leave It All Behind’의 가사 일부다.

이에 대한 여러 해석이 나오자, 유경은 6일 재차 글을 올려 “제가 모호하게 올린 지난 피드 내용 때문에 혼란을 불러일으킨 것 같다. 지난번 피드 내용을 너무 모호하게 올린 점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살아오면서 묻어버리자고 다짐하고 다짐했던, 또 점점 잊어가던 기억이 되살아났고 그래서 순간적으로 화가 났다”라며 “그래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소심하게나마 여러분께 저도 힘들었다고 표현하고 싶었던 어린아이 같은 마음이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또 “과거의 저는 저 혼자만으로도 너무 힘들어서 주변을 둘러볼 여유가 없었던 것 같다. 그래서 힘든 저를 그냥 보고만 있다고 생각했다. 지금까지도 다른 누군가가 저와 같은 상황에 처해있었을 거라고 짐작도 못 했던 것 같다”라며 “진심으로 미안하다. 그리고 잘 버텨내주었다고 말하고, 응원하고 싶다”고 전했다.

유경은 “지금의 저는 괜찮다. 지금 저에겐 저를 끊임없이 응원해 주는 목소리들이 있지 않나. 저에겐 저를 사랑해 주는 소중한 사람이 너무나 많다는 걸 알게 됐다. 그거면 됐고 충분하다”라며 “다시 한번 제 짧고 충동적인 행동과 글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그리고 우리 모두, 힘든 시간 잘 벼터왔다고, 다시 한번 용기 내고 힘내자고 응원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이하 유경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유경이에요. 제가 모호하게 올린 지난 피드 내용 때문에 혼란을 불러일으킨 것 같아 다시 한번 글을 써요.

지난번 피드 내용을 너무 모호하게 올린 점 죄송해요. 살아오면서 묻어버리자고 다짐하고 다짐했던, 또 점점 잊어가던 기억이 되살아났고 그래서 순간적으로 화가 났어요. 그래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소심하게나마 여러분께 저도 힘들었다고 표현하고 싶었던 어린아이 같은 마음이었던 것 같아요.

과거의 저는 저 혼자만으로도 너무 힘들어서 주변을 둘러볼 여유가 없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힘든 저를 그냥 보고만 있다고 생각했어요. 지금까지도 다른 누군가가 저와 같은 상황에 처해있었을 거라고 짐작도 못 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싶어요. 그리고 잘 버텨내주었다고 말하고, 응원하고 싶어요.

지금의 저는 괜찮아요. 지금 저에겐 저를 끊임없이 응원해 주는 목소리들이 있잖아요. 지금까지 저는 저를 보호해 줄 무언가는 단 하나도 없고, 단지 작업실에 놓인 드럼 한 대만이 내가 가진 전부라고 생각하며 살아왔어요.

그렇지만 그게 아니었어요. 저에겐 저를 사랑해 주는 소중한 사람이 너무나 많다는 걸 알게 되었어요. 그거면 됐어요. 충분해요.

다시 한번 제 짧고 충동적인 행동과 글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어요. 그리고 우리 모두, 힘든 시간 잘 벼터왔다고, 다시 한번 용기 내고 힘내자고 응원하고 싶어요.

저와 모두를 불행하게 만드는 아픈 말들은 자제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저를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항상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