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5961 0582020070761265961 05 0506003 6.1.16-RELEASE 58 스포츠월드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594075140000 1594075148000

[SW이슈] 지루했던 한판? ‘손흥민X요리스 충돌’만 회자되는 토트넘vs에버턴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이상하다. 분명 토트넘홋스퍼가 안방에서 승리를 거뒀는데 기억에 남는 것은 선수단의 충돌 장면뿐이다. 이날 경기가 그만큼 지루했다는 뜻이다.

토트넘은 7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미약하게나마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클럽 대항전에 나설 희망을 살렸다.

토트넘에는 중요한 한 판이었다. 직전 라운드에서 셰필드유나이티드에 1-3 충격패를 당한 아픔을 씻어내는 데 성공했다. 동시에 사령탑 조세 무리뉴 감독의 EPL 200승 고지도 밟았다. 그런데 경기 종료 후 회자되는 것은 손흥민과 위고 요리스의 충돌 장면뿐이다.

두 선수는 하프타임 때 라커룸으로 가면서 부딪쳤다. 상대 역습 장면에서 수비에 가담하지 않은 손흥민에게 요리스가 화를 낸 것이 화근이었다. 경기 후 요리스는 “축구의 일부분”이라며 논란을 일축했고 무리뉴 감독 역시 “아름답다”며 승리를 위해 열정을 불사 지르는 선수들의 태도에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이렇듯 하나의 해프닝으로 끝나야 하는데 계속 이 이야기만 반복되고 있다. EPL 중계사인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경기 후 패널들과 함께 해당 경기를 분석한다. 인터넷 홈페이지는 이와 관련한 종합 및 분석 기사가 올라온다. 좋았던 장면, 결정적인 상황 등을 이야기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토트넘과 에버턴전 분석은 ‘선수들의 열정을 보길 원한다’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제이미 래드냅은 “아마 이것이 하프타임 때 일어난 가장 인상적이었던 일”이라고 총평하며 손흥민과 요리스의 충돌 장면을 언급했다. 즉 이 장면 외에는 크게 이날 경기에서 인상적인 것이 없었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뒤집어 말하면 그만큼 경기는 기억에 남는 장면이 없을 만큼 지루했다고 해석할 수 있다.

실제 결승골은 에버턴 수비수 마이클 킨의 자책골이었다. 손흥민, 해리 케인으로 이어지는 연속 슈팅 이후 지오바니 로 셀소의 마지막 한 방이 킨 맞고 굴절돼 득점이 됐다. 킨의 자책골이 아니었다면 EPL 첫 골을 기록한 로 셀소가 주목을 받았겠지만 결과적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그렇게 스포트라이트는 하프타임 직전 충돌한 손흥민과 요리스에게 돌아갔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 홈페이지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