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5935 0432020070761265935 02 0201001 6.1.15-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94074901000 1594083177000

방문판매 설명회 해놓고 "집에 있다" 발뺌…6명 확진

글자크기

과천시,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 검토

<앵커>

두 달 전쯤 동선과 직업을 숨겼던 인천의 한 학원강사 기억하실 것입니다. 이 강사에게서 시작된 감염이 80여 명, 7차 감염으로까지 이어졌는데, 경기도 과천의 한 방문판매업체 직원이 일주일 전 비슷하게 동선을 숨겼다가 적발됐습니다. 숨긴 동선 속에서 6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방역당국의 대응은 그만큼 늦어진 상태입니다.

홍영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도 과천에 사는 50대 남성 A 씨는 지난달 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동선 조사 과정에서 A 씨는 지난달 26일 증상이 시작됐고, 당일 내내 과천 집에 머물렀다고 진술했는데, 휴대전화 GPS 조사 결과 실제로는 인천 남동구의 한 아파트를 방문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A 씨는 건강기능식품 방문판매업체 직원으로 아파트 가정집에서 집주인 등 10명과 2시간 정도 머물며 제품 설명회를 진행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인천시 관계자 : 모이는 거에 대한 집합금지를 해버리니까. 소규모 형태로 하는 것 같더라고요. 한 10명 내외로 모여 가지고. 상품 설명회를 이제 추진한 거죠.]

A 씨 동선이 밝혀진 뒤 보건당국은 아파트 주민 등 접촉자 150여 명을 검사했고, 지금까지 A 씨와 함께 설명회에 참석한 4명과 이들의 가족 2명 등 모두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 씨가 거짓말을 한 사실이 확진 나흘 만에 드러나 방역당국의 대응도 그만큼 늦어졌습니다.

과천시는 A 씨를 인천 학원강사 사례처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홍영재 기자(yj@sbs.co.kr)

▶ "핏줄 터질만큼 맞았다"…체육계 폭력 파문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