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5750 0292020070761265750 05 0506003 6.1.15-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4073580000 1594073648000

'선발 2차례' 이강인, 결국 발렌시아 떠나길 원한다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올 시즌 선발 출전이 2차례 밖에 없는 이강인(발렌시아)이 새로운 도전에 나설 전망이다.

수페르데포르테는 6일(한국시간) "이강이 발렌시아에 이적을 요청하고 있다"면서 "그는 발렌시아에서의 미래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최근 팀의 재계약 제의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이강인의 이적설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강인은 지난해 폴란드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에게 주는 골든볼까지 수상한 뒤 유럽 리그 팀들로부터 구애를 받았다.

당시 마르셀리노 토랄 전 감독의 새 시즌 구상에서 우선순위에 없었던 이강인도 더 많은 출전 시간을 보장받을 수 있는 팀으로 이적하기를 원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결국 이강인은 발렌시아의 노력에 잔류했다. 그러나 올 시즌 출전 시간은 늘지 않았다. 2019-2020 시즌 이강인은 13경기에 나섰다. 선발은 2차례 밖에 되지 않았다. 특히 최근 발렌시아가 보로 곤살레스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긴 뒤 이강인은 출전하지 못했다.

오는 2022년까지 계약기간이 남은 이강인은 바이아웃이 8000만 유로(1079억 원)으로 알려졌다. / 10bird@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