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4796 0582020070761264796 05 0506003 6.1.14-RELEASE 58 스포츠월드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94066124000 1594066141000

손흥민, 전반 종료 직후 요리스와 충돌...英 언론 “책임감 가져야”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선수들은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손흥민과 위고 요리스의 충돌 장면을 보고 영국 현지 언론에서 독설을 아끼지 않았다.

토트넘은 7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에서 1-0으로 리드하고 있다. 전반 24분 손흥민의 발끝에서부터 시작된 상대 자책골 덕분에 현재 앞서고 있다.

그렇게 기분 좋은 45분을 마친 토트넘에 변수가 생겼다. 전반 종료 직후 라커룸으로 향하던 토트넘 선수단이 충돌한 것. 손흥민과 요리스가 언쟁을 벌였고 동료들이 이를 말렸다.

충돌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현지 언론은 좋지 않은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가”라며 “토트넘은 킨의 자책골 덕에 앞섰지만 이런 장면을 보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진 않았을 것이다”며 뜻밖의 충돌에 물음표를 던졌다.

영국 ‘BBC’는 조금 더 직접적인 표현을 했다. 매체는 “매우 놀랍다. 감정이 고조되고 있어 토트넘에는 좋지 않은 시즌”이라며 우려를 표한 뒤 “지금 토트넘은 모두가 생각하는 것처럼 함께하고 있지 않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조세 모리뉴 감독 체제에서 퇴행하고 있다는 사실에 선수들은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면서 이런 분위기가 이어져선 안 된다고 일갈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