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45974 1092020070661245974 04 0401001 6.1.16-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4000222000 1594000296000

중국, 공산주의 선전 도구 비판에 ‘공자학원’ 간판 바꿨다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해외에서 공산당의 선전 도구라는 비판을 받는 '공자학원'의 이름을 바꿨습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공자학원이 '중국어 교류·협력센터'라는 새로운 이름을 갖게 된다고 6일 보도했습니다.

운영은 교육부 산하에 지난달 설립된 중국국제중국어교육기금회가 맡습니다.

글로벌타임스는 이번 조치가 공자학원이 중국의 '이데올로기 마케팅 도구'라는 서방의 오해를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공자학원은 수업과 교재를 통해 중국 언어와 문화를 알리는 것이 목적이라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2004년 서울에 처음 생긴 이후 세계 162개국에 541개가 세워졌습니다. 한국 내에도 전국 곳곳의 대학에 공자학원(공자아카데미)이 설치돼 있습니다.

공자학원은 중국의 이미지를 높이고 소프트파워를 확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으나 중국 공산당의 이데올로기를 전파하는 국가 지원 조직이라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이에 최근 몇 년 사이 일부 미국 대학은 공자학원을 폐쇄했습니다. 덴마크와 네덜란드, 벨기에, 프랑스, 스웨덴의 대학에서도 공자학원이 잇따라 문을 닫았습니다.

장이우 베이징대 교수는 간판을 바꾼 이번 조치가 단순한 언어 교육과 문화 교류 기관인 공자학원에 대한 오해를 불식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반(反)중국 정서가 높아진 나라에서는 새 조치의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회의적 견해도 있다고 글로벌타임스는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재원 기자 (ljw@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