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45973 1092020070661245973 04 0401001 6.1.16-RELEASE 109 KBS 61302351 false true true false 1594000222000 1594000694000

중국 네이멍구서 흑사병 환자 발생…조기경보 발령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는 가운데 북부 네이멍구 자치구에서는 또 다른 고위험 전염병인 흑사병(페스트) 환자가 발생해 경계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네이멍구 바옌나오얼시 위생건강위원회 등에 따르면 어제(5일) 이 지역 목축민 1명이 림프절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환자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 흑사병 빈발 지역에서 활동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현재 환자는 격리치료 중이며, 상태는 안정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역 당국은 재해 발생에 대비해 발표하는 조기경보 4단계 중 2번째인 '비교적 심각(3급)' 경보를 발령하고, 이를 올해 말까지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당국은 전염병 전파 가능성이 있는 동물을 불법 사냥하거나 먹지 말고, 이러한 동물을 지니고 전염병 발생 구역 밖으로 나가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흑사병은 쥐벼룩에 감염된 들쥐·토끼 등 야생 설치류의 체액이나 혈액에 접촉하거나 벼룩에 물리면 전염될 수 있습니다. 사람 간에는 폐 흑사병 환자가 기침할 때 나오는 작은 침방울(비말) 등을 통해 전염이 가능합니다.

흑사병 풍토지역인 네이멍구에서는 지난해 11월에도 시린궈러에서 흑사병 환자 3명이 발생해 헬리콥터 등을 동원한 대대적인 쥐벼룩 박멸작업이 이뤄진 바 있습니다.

지난 1일 네이멍구 북서쪽에 위치한 몽골 코바도 지역에서 도 불법 사냥한 머밋을 먹은 형제가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한보경 기자 (dreambk73@gmail.com)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