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45522 0432020070661245522 02 0201001 6.1.1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3999575000 1593999620000

'수사지휘권 발동' 추미애, 직권남용 혐의로 또 고발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른바 채널A 강요미수 사건과 관련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직권남용 혐의로 추가 고발됐습니다.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로 오늘(6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법세련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대검찰청 등 상급자의 지휘·감독을 받지 않고 독립적으로 수사한 뒤 결과만을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도록 조치하라는 추 장관의 지시가 검찰총장이 검찰청 공무원을 지휘·감독하도록 한 검찰청법 위반이라고 봤습니다.

이 단체는 "검찰총장의 직무 범위 내에 있는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여부는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 대상이 아니다"라며 "추 장관이 자문단 소집 중단을 지시한 것은 명백히 재량권을 넘어 위법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법세련은 지난달 28일에도 추 장관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검언유착' 사건에 연루된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법무부의 직접 감찰 지시는 추 장관이 재량권을 일탈·남용해 법무부 직원에게 의무가 아닌 일을 하게 한 것이라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법세련은 또 지난달 26일 '검언유착' 수사와 관련해 피의자의 피의사실을 공개적으로 언급했다며 추 장관을 피의사실공표 혐의로도 검찰에 고발한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강청완 기자(blue@sbs.co.kr)

▶ "핏줄 터질만큼 맞았다"…체육계 폭력 파문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