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45350 1132020070661245350 05 0501001 6.1.16-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3999294000 1593999375000

故 최숙현 선수 동료들 추가폭로 “한 달에 열흘 이상 맞았다”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가혹행위에 지쳐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故) 최숙현 선수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에서 함께 뛰었던 동료들이 고인이 당했던 폭언을 증언하면서, 자신들이 겪은 폭행 사실도 추가 폭로했다.

현역 선수인 두 명은 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저희는 고 최숙현 선수와 함께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 생활을 한 동료 선수”라며 “오늘 우리는 그동안 보복이 두려웠던 피해자로서 억울하고 외로웠던 숙현이의 진실을 밝히고자 이 자리에 섰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다. 폐쇄적이고 은밀하게 상습적인 폭력과 폭언이 당연시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감독은 숙현이와 선수들에게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 주장 선수도 숙현이와 우리를 집단으로 따돌리고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2016년 콜라를 한 잔 먹어서 체중이 불었다는 이유로 20만원 정도의 빵을 먹게 한 행위, 견과류를 먹었다는 이유로 폭행한 행위, 2019년 3월 복숭아를 먹었다고 감독과 팀 닥터가 술 마시는 자리에 불려가서 맞은 장면 등을 증언했다.

두 선수는 자신들도 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주시청에서 뛰는 동안 한 달에 열흘 이상 폭행당했다”며 “선수 생활 유지에 대한 두려움으로 숙현이 언니와 함께 용기 내어 고소하지 못한 점에 대해 언니와 유가족에게 사과한다”며 “지금이라도 가해자들이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제대로 처벌받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mdc0504@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