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44737 0362020070661244737 01 0103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3998460000 1593998481000

김종인 “문 정부, 2차 코로나19에 무대책… 경제주체들 짜증나기 시작”

글자크기
한국일보

김종인(오른쪽)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석해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지금 2차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고 있는데 (정부는) 경제 대책을 아무 것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사태가 5개월정도 진행되니 각 경제 주체가 짜증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렇게 말하며 “가장 극심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많은 근로자들의 생존을 위해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갖고 있는지, 정부는 아직도 아무런 답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그저 한 번 일시적으로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처럼, 이런 식으로 정부 재정을 활용한다면 과연 정부 재정이 그걸 언제까지 감당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출발하면서 포용적 성장, 포용 국가 만들겠다고 굉장히 강조했는데, 과연 포용 국가로 가고 있는지 매우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문 정부에 부탁한다”며 “과연 포용적 성장 국가를 만들기 위해 하고 있는 정책 조치가 뭔지, 국민에게 명확하게 설명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