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44221 0102020070661244221 01 0101001 6.1.15-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3997715000 1593997872000

윤건영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 협치·탕평 인사의 끝판”

글자크기
이인영엔 “남북 합의사항 제도화 잘 챙길 것”
서울신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장에 박지원 전 의원을 내정한 데 대해 “협치이자 탕평 인사의 끝판”이라고 평가했다.

윤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관계 개선 여지가 별로 없었던 비문(비문재인) 대표 인사를 내정한 것은 국정원을 더 이상 권력을 위한 정보기관으로 두지 않겠다는 의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내정자는 6·15 남북정상회담의 주역으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가장 잘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라며 “북한과 우리 사회에 보내는 메시지가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북·해외 정보활동 기관으로 거듭나라는 의미”라며 “국정원 개혁 입법은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해야 할 과제”라고 덧붙였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내정자에 대해선 “공교롭게도 2015년 당 대표 경선 때 문 대통령과 박 내정자와 함께 세 사람이 경선했다”며 “이 내정자가 남북 합의사항 제도화 부분을 잘 챙길 것”이라고 기대했다.

일각의 10월 북미정상회담설에 대해선 “조금이라도 여지가 있으면 그 길을 개척해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의 방한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북미 협상 가능성을 일축한 것에 대해 “부정적으로만 해석할 필요는 없다”며 “비건 부장관을 향한 메시지로, 미국이 좀 더 열어달라고 주장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또 ‘비건 부장관이 이번 방한을 계기로 북한과 직접 접촉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고 볼 수는 없지만 메시지를 던지고 뭔가를 만들어나가는 과정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