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42492 0182020070661242492 04 0401001 6.1.1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3995428000 1594600698000

코로나19 와중 파티하다 총격…美 클럽서 2명 사망·8명 부상

글자크기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지난 5일(현지시각) 총격 사건이 발생해 2명이 사망하고 8명이 다쳤다.

AP통신과 NBC 뉴스 등은 이날 오전 1시 51분경 순찰 중이던 경찰관 2명이 나이트클럽 '라비시 라운지'에서 다수 군중이 건물 밖으로 뛰쳐나오는 장면을 목격한 직후 클럽 내부에서 총소리가 났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곧바로 시민을 대피시켰으나 이미 1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뒤였다.

당국은 총격 사건으로 인한 부상자 8명 중 최소 4명은 중태라고 밝혔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아직 체포된 사람은 없으며 경찰은 현재 2명의 용의자를 쫓고 있으나 용의자 이름과 구체적인 이유는 공개하지 않았다.

한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과 갱단이 연루됐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앞서 헨리 맥매스터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는 지난 3월 코로나19 억제를 위해 한 공간에 50명 이상이 모이는 모임을 전면 금지했다.

그러나 총격 사건이 발생한 나이트클럽에서는 몇몇 가수들이 소규모 콘서트를 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나이트클럽은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의 독립기념일을 맞아 래퍼 푸지아노의 공연이 열린다고 홍보해왔다.

따라서 이 나이트클럽의 공연 주최와 영업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코로나19 관련 규제를 위반한 것으로 보인다.

사건 당시 나이트클럽에 정확히 몇 명이 있었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지만, 경찰은 "아주 많은 군중이 있었다"며 매장 내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지켜지지 않은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홍연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