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37717 0512020070561237717 06 0602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952306000 1593952332000 related

'한다다' 이민정, 이상엽 미련에 흔들렸다…알렉스 제안에 고민(종합)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이 알렉스로부터 좋은 제안을 받았지만, 이상엽 때문에 고민에 빠졌다.

5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연출 이재상)에서는 송나희(이민정 분)가 미련을 표현하는 윤규진(이상엽 분) 때문에 흔들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규진은 이정록(알렉스 분)과 데이트하러 가는 송나희를 "잠깐 이야기 좀 하자"며 붙잡았다. 송나희는 윤규진이 걱정되는 듯 물었고, 윤규진은 송나희의 쪽지를 보여주며 무슨 의미인지 물었다. 송나희는 동료로서의 감정일 뿐이라고 했고, 윤규진은 "확실하냐"고 되물었다. 윤규진은 무언가를 더 말하려고 했지만, 병원 동료들 때문에 대화를 이어가지 못한 채 송나희의 뒷모습을 아련하게 바라봤다.

송나희는 이정록과의 데이트에 집중하지 못했다. 이정록은 뉴욕으로부터 오퍼를 받았고, 송나희를 연구원 자리에 추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송나희는 갑작스러운 제안에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이정록은 "같이 가자"라며 "시간 여유가 있으니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송나희는 생각에 잠겼다.

다음날 이정록은 윤규진에게 송나희와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물었다. 윤규진은 "송나희에게 아직 미련 있다"라며 "그 얘기 하려고 했다"고 답했다. 이정록은 "하려고 했다는 건 하지 못했다는 거네"라며 뉴욕에서 오퍼를 받았으며 송나희에게도 같이 가자고 제안했음을 밝혔다. 윤규진은 뉴욕에 가는 게 송나희의 오랜 꿈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상심했다.

윤규진은 송나희에게 단도직입적으로 물어봤고, 송나희는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송나희는 윤규진에게 자기가 어떻게 했으면 좋겠냐고 물었다. 윤규진은 "가야지. 좋은 기회다"라고 했지만 "너를 위해선 그렇게 얘기를 해야 하는데"라며 은근슬쩍 본심을 드러냈다.

뉴스1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다희(이초희 분)는 과 대표에 용기있게 자원했다. 윤재석(이상이 분)은 송다희를 만나러 학교에 찾아왔지만, 송다희를 축하해주곤 돌아갔다. 과 대표가 된 송다희는 친구들과 늦게까지 술을 마셨고, 윤재석은 취한 듯한 송다희를 걱정했다. 과 대표가 된 송다희는 바빠서 윤재석을 만나지 못했다. 윤재석은 최윤정(김보연 분)과 밥을 먹다가 송다희가 최윤정에게 스카프를 선물했다는 걸 알게 돼 흐뭇해했다.

윤재석은 늦게까지 연락이 없는 송다희에게 전화를 할까 하다가 SNS 사진을 보게 됐다. 그러던 중 송다희 옆에 딱 붙어있는 남자를 보게 됐다. 송다희가 자주 말한 지원이가 여자인 줄 알았지만 남자라는 사실을 알아차린 윤재석은 송다희를 찾아가기로 했다. 윤재석은 집착하는 남자처럼 보일까봐 걱정했다.

윤재석은 송다희와 친구들이 있는 장소에 우연히 들른 것처럼 꾸며내 합석했다. 윤재석은 친구들에게 "제가 바로 송다희 남친"이라고 선언했고, 송다희와 지원(찬희) 사이에 앉았다. 윤재석은 의사라는 사실을 은근슬쩍 드러내며 지원을 견제했고, 지원 역시 윤재석을 신경썼다. 윤재석은 송다희가 지원에 대해 좋게 얘기하자 질투했다. 송다희는 윤재석이 지원을 질투한다는 걸 알고 좋아했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