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30642 0352020070561230642 04 0402003 6.1.14-RELEASE 35 한겨레 61424836 false true true false 1593917466000 1594001722000

일본 구마모토, 기록적 폭우로 인명피해 48명으로 늘어

글자크기
사망자 20명·심정지 14명·행방불명 14명

마을 고립돼 보트로 구조 진행 중


한겨레

일본 구마모토현 야쓰시로시 한 운동장에 흰 글씨로 ‘SOS’가 적혀 있다. <엔에이치케이>(NHK)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남부 규슈 지방에 있는 구마모토현을 중심으로 4일 많은 비가 내리면서 인명피해가 48명까지 늘었다. 현재 비가 그쳤지만 5일 밤부터 이 지역에 다시 비가 거세질 전망이어서 추가 피해 우려가 나온다.

4일 시간당 최고 100㎜가량의 폭우가 내려 구마모토현에 있는 구마가와 강이 범람해 주택과 건물이 물에 잠기면서 5일 오후 5시 현재 20명이 사망하고 14명이 심폐정지(사실상 사망했으나 의사의 판단이 내리기 전 상태) 14명이 실종된 상태라고 <엔에이치케이>(NHK)가 보도했다. 건물 2층까지 물에 잠긴 구마무라 근처 한 노인요양시설에서는 14명이 심폐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구조에 나선 자위대원은 “요양시설에 아직 30명이 있다”고 말했다.

도로까지 침수되면서 구마무라 사람들이 고립돼 경찰과 자위대원들은 보트를 타고 구조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구조된 한 여성은 “물도 전기도 없는 상태라 힘들었다”며 “근처 사람들이 함께 먹을 것을 나누고 협력해 하룻밤을 보냈다”고 말했다. 육상 자위대 헬기가 이날 오전 촬영한 구마무라 영상에는 어린이집 정원에 하얀 글씨로 ‘고노세 어린이집 120명 피난’ 이라는 글씨가 쓰여 있었다. NHK 헬기 영상에서도 이날 오전 구마모토현 야쓰시로시 한 운동장에 흰 글씨로 ‘SOS’가 적힌 모습이 찍혔다. 트위터에서도 구마모토 피해 사례를 담은 사진과 영상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한겨레

일본 남부 규슈 지방에 있는 구마모토현을 중심으로 4일 많은 비가 내리면서 최소 7명이 사망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구마모토/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이번 폭우로 구마모토현에서 15건, 가고시마현에서 1건 등 최소 16건의 산사태가 확인했다고 밝혔다. 구마모토와 가고시마 현에서는 이날 총 9만2천여가구, 20만여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일본 정부는 규슈지방 폭우와 관련해 4일 오전, 오후 아베 신조 총리 주재로 각료 회의를 열어 1만명 규모의 자위대원을 동원해 수해지역에서 인명 구조 및 복구 작업을 돕도록 했다. 아베 총리는 회의에서 “각지 피난소에 코로나19 대책을 충분히 세워달라”고 강조했다.

일본 기상청은 5일 밤부터 이 지역에 천둥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내리고 국지적으로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김소연 기자 dandy@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