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30369 0372020070561230369 03 0301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3916881000 1593916896000

'노노재팬' 통했다…유니클로 등 국내진출 日기업 영업익 급감

글자크기

CEO스코어, 일본기업 31곳 작년 실적 분석

평균 매출 6.9%, 영업이익 71.3% 감소

식음료, 자동차, 생활업종 직격탄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지난해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를 계기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이른바 '노노재팬'이 확산하면서 국내에 진출한 일본 주요 기업들의 실적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일본 수출 규제 전후 한국에 진출한 일본 소비재 기업 31곳의 경영성적을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이 작년 한국에서 올린 매출액은 전년 대비 평균 6.9% 줄었고 영업이익은 71.3%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 중에서도 불매운동의 주요 타깃이 된 식음료 업종의 타격이 가장 컸다. 식음료 업종은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19.5% 줄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모두 적자 전환했다.

아사히 맥주로 유명한 롯데아사히주류는 지난해 매출이 50.1%(624억원) 감소했고, 30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또 즉석 수프 '보노'로 알려진 한국아지노모의 매출은 전년 대비 34.2%, 영업이익은 70.6% 감소했다.

자동차·부품(-16.8%), 생활용품(-14.5%), 기타(-11.4%) 업종의 매출도 1년 전보다 10% 이상 쪼그라들었다.

혼다코리아의 작년 매출은 전년 대비 22.3%(1041억원) 줄었고 146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생활용품업종 중 '유니클로'의 에프알엘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31.3%(4439억원) 급감했고 2402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일본 의류브랜드 데상트코리아(-15.3%), 세탁세제 '비트'를 판매하는 라이온코리아(-12.9%), 생활용품 브랜드 '무지'를 운영하는 무인양품(-9.8%)도 매출이 일제히 축소됐다.

화장품업종 매출은 7.3%, 유통업종은 3.4% 각각 줄었다.

편의점 한국미니스톱의 매출은 3.1% 줄었다. 한국미니스톱은 일본 미니스톱이 96.06%, 전범기업으로 알려진 미쓰비시가 3.94%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반면 IT·전기전자 업종은 매출이 10.8% 늘고,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각각 2.1%, 10% 증가했다.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26.6%), 파나소닉코리아(-18.8%), 니콘이미징코리아(-12%) 등은 매출이 부진했던 반면 한국닌텐도(36.6%), 한국히타치(27%), 소니코리아(19.5%)은 매출이 증가했다. 국내에서 부진한 성적을 냈음에도 일본에서 선전한 영향이다.

롯데아사히주류의 일본 본사인 아사히그룹홀딩스의 일본 현지 매출액은 2018년 대비 3.4% 확대됐고, ABC마트(12.5%), 교세라(8.3%), 린나이(7.6%), 코와(6.5%), 라이온(4.4%), 미니스톱(3.8%) 등도 일제히 일본 현지 매출이 늘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