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9414 0252020070561229414 01 0101001 6.1.14-RELEASE 25 조선일보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593913571000 1593913976000

김근식 "윤석열 찍어내기, 좀비 조국까지 등장"

글자크기

"윤석열 공격하는 조국, 최강욱 등

검찰 수사 받거나 재판 중...묘하다"

조선일보

김근식 경남대 교수./조선닷컴DB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5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여권 공격을 놓고 “좀비 조국까지 등장, 검찰개혁이라는 환각제에 중독된 범죄혐의자들의 집단환각”이라고 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드디어 조국 전장관까지 합세해서 윤총장 찍어내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했다. 전날 조 전 장관이 오랜만에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윤 총장 때리기에 동참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조 전 장관은 윤 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거부하는 것은 "헌법과 법률 위반"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김 교수는 “'검찰총장은 대법원장이 아니고 검사는 판사가 아니다'는 조국의 궤변을 그대로 옮겨서 되돌려주면, '법무장관은 대통령이 아니고, 장관은 검사가 아니다' 제발 헛소리좀 그만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때 장관까지 지낸 서울대 법대교수의 법지식이 고작 이정도밖에 안되는걸 보면 장관 사퇴는 그나마 천만 다행”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김근식 교수 페이스북 캡처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교수는 윤 총장을 비판하는 여권 인사들에 대해선 “윤석열 찍어내기에 혈안이 된 인사들은 공통점이 있다”며 “공교롭게도 그들 모두 범죄혐의로 재판을 받는 형사피고인이거나 이미 유죄확정판결 받은 사기 전과자를 이용하고 옹호하는 자”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장관의 수사지휘를 반대하는 윤석열 총장에 대해 검찰파쇼라고 규정한 조국이나, 조폭검사들의 쿠데타라고 비난하는 최강욱. 둘다 공범으로 재판중인 자들”이라며 “참 묘하다”고 했다.

김 교수는 “이들을 거들며 실체도 없고 내용도 없는 검찰개혁이라는 네글자만 앵무새처럼 되뇌이는 황운하와 김남국”이라며 “한명은 울산시장 선거개입사건 공범으로 기소된 범죄혐의자. 다른 한명도 조국백서 집필 관련 후원금 횡령 의혹으로 고발된 상태”라고 했다.

이어 “오만방자한 거대여당의 윤석열 찍어내기가 죽어지내던 조국마저 '좀비 조국'으로 불러내고 있다”면서 “이들은 단순히 후안무치와 적반하장의 수준을 넘었다. 검찰개혁이라는 허상에 빠져 사리분별과 진위구분조차 못하다. 단순히 집단적 사고(group thinking)에 갇힌 정도가 아니라 검은 것도 희다고 착각하는 '집단 환각'에 빠져 있다”고 했다.

[김아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