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9303 0032020070561229303 02 0211001 6.1.15-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true true false false 1593913015000 1594019171000

세계 코로나19 들불…하루 21만명 확진 '팬데믹 이후 최다'(종합)

글자크기

WHO 국가보고 집계…미국 5만3천·브라질 4만8천명

미주대륙이 61%…인도·남아공 등 하루 신규 확진 최다

MIT 연구진 "내년 봄까지 확진자 최대 6억명까지 증가"

연합뉴스

코로나19로 다시 폐쇄될 미국 해변
(헌팅턴 AFP=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헌팅턴 해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이 모여 있다. 헌팅턴을 비롯해 오렌지 카운티 안에 있는 대부분의 해변과 부두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독립기념일이 끼어 있는 이번 주말에 다시 폐쇄될 예정이다.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재유행, 전파력이 강한 변종의 출현, 일부 국가의 부실대응 논란과 함께 우려가 커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가파른 확산세가 재확인됐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집계한 4일(현지시간) 전 세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1만2천326명으로 일일 최다 기록을 다시 갈아치웠다.

연합뉴스


◇ 확진자 증가세 주도하는 '쌍두마차' 미국과 브라질

지난 24시간 동안 미국에서 5만3천213명, 브라질에서 4만8천105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WHO에 보고하는 등 미주 대륙에서만 전체의 61%에 해당하는 12만9천77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미국과 브라질은 정부의 부실대응 논란에 휘말려 고삐 풀린 확산세에 직면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마스크 착용이나 사회적 거리두기와 같은 확산 억제를 위한 기본적 안전 지침을 스스로 외면해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남아시아에서 2만7천947명, 중동을 포함한 동부 지중해에서 2만43명, 유럽에서 1만9천694명, 아프리카에서 1만2천619명, 서태평양에서 2천251명 순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WHO가 발표하는 코로나19 통계는 회원국이 공식 보고하는 자료를 바탕으로 취합하기 때문에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나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이 발표하는 수치와 차이가 있다.

미국 플로리다주에서는 지난 24시간 사이 1만1천445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으면서 올해 초 코로나19가 미국에 발을 들인 이래로 가장 많은 일일 확진자가 나왔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도로 7천600여명이 운집한 가운데 러시모어산에 열린 미국 독립기념일 행사. 보건당국과 미국 정치권에서는 미국 정부가 앞장서 공중보건을 무시하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 신흥국·저개발국·유럽도 고삐 풀릴 지경

미국, 브라질, 러시아에 이어 전 세계에서 4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나온 인도도 하루 사이 2만2천77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며 최다를 기록했다.

아프리카 대륙에서 상대적으로 경제 규모가 큰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도 이날 하루에만 9천64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으면서 일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최다에 이르렀다.

코로나19 대유행 초기 유럽에서 가장 큰 타격을 받았던 이탈리아에서는 5일 연속으로 신규 확진자가 증가해 닷새 동안 235명의 환자가 나왔다고 이탈리아 보건부가 밝혔다.

현재 각국 보건당국은 코로나19의 변이종이 방역에 미칠 변수를 분석하느라 고심하고 있다.

최근 다국적연구진이 의학저널 셀(Cell)에 게재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전염력이 더 강하고 치명률이 비슷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종이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연합뉴스


◇ 확진 1천100만명…해결책 없으면 내년봄 6억명까지

월드오미터가 한국시간으로 5일 오전 10시까지 집계한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1천137만1천989명, 사망자는 53만2천861명이다.

일주일 정도 만에 100만명 이상이 증가할 정도로 이 수치는 매일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상황에서 최악이 아직 오지 않았다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글로벌 차원에서 코로나19는 재유행에 들어간 적이 없으며 1차 대유행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중국, 대만, 베트남 등 일부 국가에서 코로나19를 통제하는 듯 보이지만 남미와 남아시아에서는 오히려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미국은 통제 불능에 처할 위기에 놓여있으며, 아프리카 대부분 국가에서는 코로나19 유행이 이제야 시작된 모양새고, 유럽은 미국과 아프리카 중간 어디쯤 놓여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코노미스트에 따르면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연구진은 각국 정부가 정확한 코로나19 실태를 파악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뚜렷한 해결책이 없으면 2021년 봄까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억∼6억명으로 증가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같은 기간까지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140만∼370만명에 달할 수 있다고 추산했는데 심지어 이때에도 세계 인구의 90% 이상은 코로나19 여전히 취약한 상태일 것이라고 연구진은 내다봤다.

연합뉴스

스페인 해변에서 여유 즐기는 시민들
(간디아 AFP=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인근 도시 간디아의 노르드 해변에서 시민들이 여유를 즐기고 있다. 유럽연합(EU)은 10여개 나라 국민의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미국은 이 명단에서 제외됐다. daeuliii@yna.co.kr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