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8968 1092020070561228968 04 0401001 6.1.15-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93911608000 1593911689000

미 독립기념일에도 일부 주서 코로나19 신규환자 최고치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4일 독립기념일을 맞은 미국에서는 일부 주에서 또다시 코로나19 신규 환자 수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신규 코로나19 확산지인 플로리다주에서는 다시 신규 환자 최대 기록이 나왔다고 CNN은 보도했습니다.

지난 2일 처음으로 1만명을 넘기며 1만109명을 기록한 데 이어 이날은 1만1천445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누적 환자는 19만52명으로 증가했습니다.

이보다 많은 신규 환자가 나온 것은 4월 15일 뉴욕주에서 1만1천571명의 환자가 발생했을 때입니다.

텍사스주에서도 이날 8천258명의 신규 감염자가 나오면서 두 번째로 환자가 많은 날로 기록됐습니다.

애리조나주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입원 환자가 3천113명으로 최고를 기록했고, 중환자실(ICU) 점유율은 90%, 일반 병실 점유율은 85%까지 올라갔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자체 집계를 기준으로 미 전역의 7일간 평균 신규 환자 수가 이날 4만8천321명으로 집계되며 26일 연속으로 새 기록을 달성했다고 전했습니다.

일부 주는 독립기념일인 이날 신규 환자 수 등의 수치를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CNN은 이날 기준으로 최근 1주일간 나온 신규 환자가 그 전 1주일보다 늘어난 곳이 37개 주로 늘었다고 집계했습니다. 그 중 플로리다·조지아·네바다·캔자스·아이다호·몬태나주 등 11곳은 증가율이 50%를 넘었습니다. 환자가 감소한 곳은 버몬트주 1곳에 그쳤습니다.

경제 재개에 앞섰던 조지아주는 최근 1주일 새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전주보다 50% 이상 증가한 가운데 1천400명이 넘는 의료 종사자들이 코로나19 억제를 위한 더 강한 규제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에게 보냈습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주지사에게 술집·나이트클럽을 문 닫고 종교시설을 포함해 25명 이상이 모이는 실내 모임을 금지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또 주 전역에 얼굴 가리개를 의무화하고 주지사가 시장·군수 등에게 재량에 따라 규제를 시행하도록 허용할 것도 권고했습니다.

이처럼 환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코로나19 검사를 수행하는 대형 민간 연구소들에서는 검사 결과가 나오는 게 지연되고 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민간 연구소 '퀘스트 다이어그노스틱스'는 최근 검사 수요가 전례 없는 수준으로 올라가며 검사 결과가 나오는 데 평균 3∼5일이 걸린다고 밝혔습니다. '랩코프'도 검사 결과 회신이 늦어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코로나19가 급격히 퍼지고 있는 마이애미와 로스앤젤레스(LA)에서는 많은 사람이 즐겨 찾는 해변이 폐쇄됐습니다. 그러나 사우스캐롤라이나의 머틀비치나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이는 뉴욕·뉴저지주의 해변은 문을 열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사우스다코타주 러시모어산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을 하지 않은 채 약 7천500명이 참석한 독립기념일 기념행사를 한 데 이어 이날은 백악관 남쪽 잔디밭 일대에서 '2020 미국에 대한 경례' 행사를 열었습니다. 이 행사에서는 화려한 불꽃놀이도 진행됐습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283만6천764명, 사망자 수를 12만9천657명으로 각각 집계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최서희 기자 (yuri@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