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8846 0252020070561228846 03 0301001 6.1.15-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911136000 1593911160000

수출 규제 1년, 일본 기업들 한국에서 영업이익 71.3% 급감

글자크기
조선일보

지난달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타임스퀘어 내 일본 의류 브랜드 'GU' 매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김지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 이후 지난 1년 동안, 한국에 진출한 일본 주요 기업의 매출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들의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일본 식음료와 생활용품 업종 등에 직접적 타격을 준 것이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5일 일본 수출 규제 전후 한국에 진출한 일본 소비재 기업 31곳의 경영 성적을 분석한 결과, 이들이 지난해 한국에서 올린 매출액은 전년 대비 평균 6.9% 줄었고, 영업이익은 71.3% 급감했다.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건 식음료 업종이었다. 2019년 매출액이 전년 대비 19.5% 감소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적자 전환했다. 아사히 맥주로 유명한 롯데아사히주류는 지난해 매출이 50.1%(624억원) 감소했고, 30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즉석 수프 ‘보노’로 알려진 한국아지노모의 작년 매출도 2018년 대비 34.2%, 영업이익은 70.6% 줄었다.

식음료에 이어 자동차·부품(-16.8%) 매출 감소폭도 컸다. 혼다코리아의 작년 매출은 전년 대비 22.3%(1041억원) 줄었고 146억원의 순손실을 올렸다.

의류·생활용품 타격도 상당했다.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31.3%(4439억원) 급감했고, 2402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일본 의류 브랜드 데상트코리아(-15.3%)와 세탁 세제 ‘비트’를 판매하는 라이온코리아(-12.9%), 생활용품 브랜드 ‘무지’를 운영하는 무인양품(-9.8%) 등도 일제히 매출이 줄었다. 화장품업종(-7.3%), 유통업종(-3.4%)도 위축됐다.

반면 오히려 실적이 좋아진 일본 기업들도 있었다. IT전기전자업종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10.8%,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각각 2.1%, 1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임업체인 한국닌텐도(36.6%)를 비롯해 한국히타치(27%), 소니코리아(19.5%)의 매출이 크게 늘었다.

[이순흥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