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7939 0672020070561227939 06 0601001 6.1.16-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true 1593905984000 1593906016000 related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우지윤, SNS로 전한 불화설의 진실(종합)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우지윤(왼쪽), 안지영 /사진=정재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볼빨간사춘기 우지윤이 안지영의 심경 토로에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우지윤은 4일 자신의 SNS 스토리 기능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는 앞서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이 SNS를 통해 자신을 괴롭히는 누리꾼의 말에 답변하며 탈퇴 관련 심경을 전한 것이다.

우지윤은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았던 이유는 충분한 말을 하지 못하는 저에게는 말로서 생겨나는 또 다른 이슈거리로 나를 아껴주는 사람들을 다치게 하기 싫은 마음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볼빨간사춘기라는 팀을 나오게 된 제일 큰 이유는 진로에 대한 고민들이 너무 많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저는 갑자기가 아닌 제대로 된 끝을 맺고 싶어 콘서트를 끝으로 팀 종료 시점을 생각하고 있었다”라며 “저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그 친구가 저와 더 빨리 헤어지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고 저는 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 빠르게 팀을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우지윤은 “후에 방송에서 저희의 관계에 대해서 제가 생각했던 것과 다르게 이야기를 하는 것을 보아도 전 제 이름과 그 친구의 이름이 불미스러운 일로 입에 오르락 내리락 거리는 걸 원치 않았기 때문에 아무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심정을 전했다.

또한 우지윤은 지난 6월 ‘낯선아이’라는 이름으로 발표한 ‘도도’ ‘섬’의 가사로 안지영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에 대해 “저번에 말했듯이 이미 그 곡은 몇년전에 썼던 곡이고 그것에 대해서는 또 할 말이 없다. 제가 처음 낸 곡에 저의 음악에 대한 관심보다는 저격이라는 키워드로 가득차는 것을 보고 저도 마음이 아팠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우지윤은 “아직 못다한 말들이 너무 많다. 그렇지만 못 다한 몇 마디를 거들어 후회로 남기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후 안지영도 SNS를 통해 “(우지윤이) 처음 볼빨간사춘기를 그만두고 싶다는 이야기를 직접 들은 것이 아닌 회사를 통해 들었을 때 상처를 받았다”라며 “그 친구가 탈퇴를 결심한 이후에 콘서트까지 볼빨간사춘기 활동을 이어가려 했던 건 사실이다. 하지만 이미 결론이 난 상태에서 한 장 남은 볼빨간사춘기 음악을 진정성 없게 소비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앨범 활동을 같이 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답 말했다.

이어 “그럴 바엔 탈퇴를 논의한 시점에서 활동을 마무리 하는 게 낫겠다고 이야기를 했고, 그 친구도 동의를 했다. 그리고 내 의견을 충분히 존중해주겠다는 이야기도 했다”고 해명하며, ‘라디오스타’ 방송에서 불화설에 대한 거짓 해명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난 방송에서 우리 둘을 위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대중들 사이에서 우리의 상황이 오해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 그래서 이 시점 이후로 더이상 우리의 이야기를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말하며, 우지윤을 향해 “우리끼리 연락해서 충분히 풀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까지 와야 했던 것이 너무 속상하다. 우리가 해야할 말이 남았다면 연락 피하지 말고 연락 좀 해줘”라고 덧붙였다.

한편 안지영과 우지윤의 불화설은 오래전부터 제기돼 왔다. 우지윤이 팀을 떠나면서 불화설에 대한 많은 의혹들이 쏟아졌고, 안지영은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를 통해 “불화설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