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7811 0202020070561227811 06 0601001 6.1.15-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3904220000 1593904324000 popular

연우 해명…내부 폭로 의혹에 “억측·비방 때문, 의도無”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걸그룹 모모랜드 출신 연우가 해명글을 올렸다.

연우는 4일 자신의 SNS를 통해 “공식 팬카페에서 팬분들과 최근에 있었던 인스타 라이브 채팅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뿐이고, 그 외에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적었다.

이어 “억측과 비방으로 인해 남긴 글이라 내용이 좀 혼란스럽고, 팬분들과의 공간이다 보니 좀 깊은 이야기들이 나와 오해를 산 것 같다”면서 “저는 별다른 일 없이 잘 지내고 있고, 작품들도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오늘 의도치 않게 걱정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4일 새벽 연우는 자신의 팬카페에 “인스타라이브를 키면 항상 곤란한 내용의 채팅이 올라오곤 한다. 답하지 않으면 그거대로 분노하는 분들도 있다”면서 “청춘을 바친 일을 새로운 시작을 위해서 깨끗이 포기할 만큼 용감한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 저는 그런 대담함이 없고, 그럴 의지도 없었다. 과거에도 현재에도. 그저 참았고 견뎠고 버텼지만 소용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제가 지금 새로운 일을 하는 것은 제겐 이 이상의 선택권이 없었다. 이렇게 해야 내 꿈의 연장선을 이어갈 수 있고 이렇게라도 해야 살 것 같고 이렇게라도 해야 여러분을 계속 볼 수 있다. 다 포기해버리면 어떻게 하냐”라고 의미심장한 이야기를 덧붙였다.

2016년 모모랜드로 데뷔한 연우는 지난해 11월 팀에서 탈퇴하고 연기자로 전향했다. 팀의 주요 멤버로 활약해왔던 연우의 갑작스러운 탈퇴에 누리꾼들은 다양한 추측을 내놨다. 이어 의미심장한 글까지 이어지며 연우가 타의로 팀을 탈퇴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지만, 연우는 “다른 의도는 없었다”며 직접 해명했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