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7647 0372020070561227647 06 0602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58486601 false true true false 1593902032000 1593902036000 related

"내 얘기부터 듣고 가"..'한다다' 이민정 붙잡은 이상엽, 진심 눌러 담은 애틋한 결심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이상엽이 이민정을 붙잡으며 변화의 바람을 예고했다.

어제(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 연출 이재상,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57, 58회에서는 이상엽(윤규진 역)이 이민정(송나희 역)을 향한 직진을 예고, 도무지 감춰지지 않는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윤규진(이상엽 분)은 “너 아직 송선생님 사랑하잖아. 아냐?”라고 묻는 유보영(손성윤 분)의 질문에 송나희(이민정 분)를 향한 자신의 감정이 사랑임을 자각했다. 복잡한 감정에 괴로워하던 윤규진은 늦은 밤, 송나희의 집 앞을 찾아가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두 사람은 서로를 더 이상 미워하지 않기 위해, 각자의 행복을 위해 이혼을 택했던 터. 윤규진은 송나희에게 “넌 지금, 행복하냐?”라고 물었고, 식구들과 지내는 것에 익숙해져 소소한 재미가 생겼다는 송나희의 대답에 씁쓸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이별을 받아들이고 현재의 삶에 만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송나희와, 과거의 감정에 여전히 머물러 있는 윤규진의 모습이 겹쳐지며 안타까움을 배가했다.

이후 윤규진은, 지방에 있는 병원으로 옮기기 위해 알아보는 등 또 한 번 그녀에게 끌리는 마음을 정리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이후 유보영에게 지방으로 가는 소식을 전했고, 송선생님도 아느냐는 그녀의 질문에 “아니, 걔야 뭐 쿨하게 가라 그러겠지. 나처럼 흔들리는 것도 아닌데”라는 말로 서운함과 복잡한 심경을 밝혔다.

송다희(이초희 분)와 윤재석(이상이 분)은 더욱 깊어진 마음을 주고받았다. 윤재석은 편입생이라 함께 어울릴 친구가 많지 않은 송다희를 위해 점심을 사들고 학교로 찾아가는가 하면, 학교 생활을 걱정하는 그녀를 진심으로 위로하는 등 따스한 배려로 안방극장에 간질간질한 설렘을 선사했다.

아슬아슬한 갈등 양상을 예고하던 송가희(오윤아 분)와 박효신(기도훈 분)은 서로의 잘못을 인정하며 더욱 돈독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송가희는 자신에게 사과하는 박효신에게 피팅모델을 해줄 것을 제안했고, 박효신은 그 부탁을 승낙한 것. 피팅 촬영을 끝낸 두 사람은 함께 밥을 먹고, 퀵보드를 타는 등 소소한 일상을 보내며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만들었다.

한편, 용주시장에는 홍연홍(조미령 분)이 등장하며 새로운 이야기와 관계가 시작됐다. 홍연홍의 갑작스러운 등장에 당황하던 강초연(이정은 분)은 그녀가 어머니의 이야기를 늘어놓자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치며 함께 지낼 것을 허락했다. 열흘간 함께 생활하게 된 이들은 시장 상인들에게 인사를 하러 다녔으나, 이미 홍연홍이 홀로 시장을 돌아다니며 지적질을 한 탓에 상인들의 눈초리를 받으며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에 이들이 함께 하는 열흘이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58회 엔딩에서는 윤규진이 송나희를 붙잡으며 긴장감을 드높였다. 유보영에게 송나희가 남기고 간 쪽지를 받은 것. 근무지를 지방으로 옮기며 마음을 정리하려고 했던 윤규진은 송나희의 메모를 받은 뒤, 그녀에게 달려가며 이미 깊어진 감정을 멈출 수 없음을 보여줬다. 이후 이정록(알렉스 분)과 함께 가려는 송나희를 붙잡고 “내 얘기부터 듣고 가, 나희야”라고 애처롭게 말하는 윤규진의 모습에서는 그녀를 향한 사랑이 묻어나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릿하게 만들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대사가 너무 와닿는다’, ‘이민정이랑 이상엽 진짜 연기 실감 나게 잘한다. 너무 현실적이라 눈물 난다’, ‘엔딩 진짜 심쿵. 규희랑 나진이 제발 잘 돼라’, ‘다재 커플 진짜 귀엽다. 마음이 몽글몽글해진다’, ‘가희랑 효신이랑 둘 다 행복했으면 좋겠다’, ‘연홍이 자꾸 불안하네요. 초연이가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엔딩 정말 미쳤다. 규진이 때문에 너무 설렌다. 빨리 내일이 왔으면’ 등 배우들의 열연과 리얼한 심리묘사에 호평을 보내는가 하면 심장을 뛰게 만드는 ‘나규’(나희X규진) 커플에 대한 애틋함을 보내고 있다.

이민정과 이상엽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어떤 변화를 맞이할지 오늘(5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59, 60회에서 계속된다.

사진 제공: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영상 캡처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