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7329 0032020070561227329 03 0301001 6.1.16-RELEASE 3 연합뉴스 59621382 false true true false 1593896590000 1593896596000

옵티머스 펀드서 회수 가능한 자산 규모는…실사 본격 착수

글자크기

소명 못한 금액만도 2천500억원…금감원, 현장검사 1주일 연장

연합뉴스

펀드 환매 중단사태 맞은 옵티머스자산운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대규모 환매 중단을 선언한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한 자산 회수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옵티머스운용이 현재 자금 용처를 제대로 소명하지 못하는 금액만도 수천억 원에 달하고 있어 회수 가능한 자산 규모가 얼마나 될지 관심이 쏠린다.

5일 금투업계에 따르면 삼일회계법인과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 옵티머스운용의 관리인으로 선임된 금융감독원은 지난 1일부터 실사 계획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이어오고 있다.

펀드 회계 실사는 투자내역 중 회수 가능한 자산을 확인하고 손실률을 확정하기 위한 기초 단계다.

예상 손실액이 확정돼야 투자자들이 금융당국에 분쟁조정 절차를 신청하는 등 피해 구제 절차가 본격화될 수 있다.

옵티머스운용이 현재까지 투자에 썼다고 밝힌 펀드 자금 규모는 2천699억원이다.

지난 5월 말 기준 펀드 설정 잔액인 5천172억원을 기준으로 따져봤을 때 소명하지 못한 금액만도 2천500억원가량에 달하는 셈이다.

게다가 옵티머스운용이 펀드 자금 투자처라고 밝힌 아트리파라다이스, 씨피엔에스, 골든코어, 하이컨설팅, 엔비캐피탈대부 등이 대체로 정체가 불분명한 대부업체나 부동산 컨설팅 업체라 실제로 이 업체들로 자금이 투입됐는지도 추가 확인이 필요한 상황으로 알려졌다.

앞서 삼일회계법인은 작년 11월부터 4개월간 1조원대의 환매 중단 사태를 낸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자산 실사도 담당한 바 있다.

라임운용보다 펀드 구조가 비교적 단순해 작업 속도가 빠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지만, 검찰이 옵티머스운용에 대한 압수수색을 이미 실시한 만큼 주요 자료에 대한 접근이 쉽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금융당국은 효율적인 자산 회수 및 보상 절차를 위해 NH투자증권 쪽에 옵티머스 펀드 이관을 요청했지만, NH투자증권은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라임운용의 펀드 이관을 담당하는 배드뱅크의 최대 주주를 서로 맡지 않으려 판매사들이 막판까지 기 싸움을 벌였던 것과 마찬가지로 NH투자증권 역시 환매 중단 사태 책임 측면에서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금감원은 지난 19일부터 진행한 옵티머스운용에 대한 현장검사를 1주일 더 연장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오는 6일부터는 NH투자증권에 대한 현장검사를 시작한다.

금감원은 지난달 30일부터 옵티머스 펀드 수탁사인 하나은행과 사무관리회사인 예탁결제원에 대한 현장검사에도 착수한 바 있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