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4790 0562020070461224790 02 0201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61245912 false true true false 1593851133000 1593851148000

故 최숙현 선수 父에 ‘고소하라’던 경주시청…뒤늦게 팀닥터 고발·팀 해체 등 예방책 강구 약속

글자크기
세계일보

경북 소재 경주시체육회의 전경. 경주=연합뉴스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가 전 소속팀인 경주시청에서 김규봉 감독과 팀닥터를 비롯한 선배선수 2명에게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북 경주시는 뒤늦게 추가 조사를 거쳐 고발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3일 “전 경주시청 소속 고인이 지난달 26일 불행한 일로 유명을 달리한 데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끼고 애도의 뜻을 표한다”며 “시는 즉각 경주시체육회 직장운동 경기부의 운영위원회를 소집해 감독에 대한 직무정지 처분을 내렸다”며 “폭행 당사자인 팀닥터에 대해서는 경주시와 직접 계약관계는 없었으나 추가 조사 후 고발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 시장은 또 “진상 규명과 책임 소재 파악이 철저히 이뤄질 수 있도록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팀 해체를 비롯한 강력한 조치 및 예방책을 강구하겠다”며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단은 경북 경산시에 숙소를 두고 훈련해왔기 때문에 선수단 내부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관리 및 감독을 철저히 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해명했다.

유족 측은 그간 최 선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까지 경주시는 제대로 대처하지 않았다고 주장해왔다.

최 선수의 아버지 최영희씨는 전날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와의 인터뷰에서 “숙현이가 그렇게 되기 전부터 대한체육회나 경주시청, 경찰 등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운동 선수가 욕먹는 건 다반다’라며 도움을 안 줬다”고 주장했다.

최씨는 이 자리에서 경주시청 차원에서 징계해달라고 진정을 넣으러 갔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당시 관계자는 ‘알겠다. 내일이라도 김 감독에게 전화해서 잘못이 있으면 당장 귀국시켜 팀을 해체하면 되니까 걱정 말라’고 말했다”며 ”하지만 10일에서 보름 사이에도 연락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주시청에 (다시) 전화하니까 ‘3000만원 정도 들여서 전지훈련을 보냈는데 지금 귀국시켜야 하느냐’고 말하더라”며 “감독이라도 귀국시켜 진상 조사를 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물음에 ‘감독이 없으면 어떻게 훈련이 되느냐’고 되받아쳤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검찰에 고소장을 내겠다고 하니 ‘그렇게 하라’는 한마디만 남기고 끝났다”고 밝혔다.

앞서 최 선수의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팀닥터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이 임시 고용한 물리 치료사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날 대한의사협회에 따르면 팀닥터는 의사가 아닐 뿐만 아니라 의료와 관련된 다른 면허를 보유하지 않았다.

최 선수 유족 측은 2015년과 2016년, 2019년 뉴질랜드 전지훈련 기간 팀닥터로부터 심리 치료비 명목 등의 돈을 요구받았다고 전했다. 이러게 최 선수와 그의 가족이 이체한 총액은 1500만원 정도로 알려졌다.

앞서 최 선수는 지난달 26일 새벽 부산에 위치한 숙소에서 가족과 지인에게 ‘괴롭혔던 이들의 죄를 밝혀달라’는 마지막 카카오톡 메시지를 남긴 채 생을 마감했다.

이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tkadidch9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