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1654 1092020070461221654 01 0101001 6.1.16-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3828843000 1593829247000

정부, 임시 국무회의서 35.1조원 3차 추경 배정안 의결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오늘(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3차 추경 배정계획안과 예산 공고안 등을 의결했습니다.

국회가 어제 본회의에서 35조1천억 원 규모의 3차 추경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당초 정부안에서 2천억 원이 삭감됐지만,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3차 추경에는 고용안정 특별대책 이행 지원을 위한 예산 9조천억 원, 내수·수출·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온누리상품권 1조 원 추가 발행 등 3조2천억 원, 한국판 뉴딜을 위한 예산으로 4조8천억원이 추가 편성됐습니다.

또 대학 등록금 반환을 간접 지원하는 예산으로 천억 원이 반영됐습니다.

정부는 재정 효과 극대화를 위해 석 달 안에 주요 사업비의 75%를 집행하는 것을 목표로 예산 집행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정세균 총리는 회의에서 "추경의 효과가 역대 최대가 되도록 신속하고 효과적인 집행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세출 구조조정과 국채발행을 통해 어렵게 마련한 소중한 재원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무엇보다 실직 위기에 처한 근로자와 유동성 위기로 고통받는 기업 등을 제때 도와야 한다"며 "국회에서 반영된 고용유지지원금 연장과 청년들에 대한 주거·금융·일자리 지원사업 등도 차질없이 시행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홍성희 기자 (bombom@kbs.co.kr )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