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0623 0022020070461220623 06 0601001 6.1.15-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823301000 1594081153000 related

권민아 "지민에 사과받아…조금씩 고쳐나가려고 노력하겠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배우로 활동 중인 그룹 AOA 출신 권민아. 일간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로 활동 중인 그룹 AOA 출신 권민아(27)가 동료 AOA 멤버였던 지민(29)이 집에 찾아와 직접 사과를 했다며 “더 이상은 이렇게 소란피우는 일 없도록 하겠고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권민아는 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선 오늘(3일) 제 감정을 스스로 참지못하고 하루종일 떠들썩하게 만들고 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게 된 점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그는 전날 인스타그램에 여러 개의 글을 연달아 올리며 과거 같은 그룹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고 극단적 시도까지 한 적이 있다며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 권민아는 마지막 게시글부터는 AOA 리더 지민을 직접 거론했다.

이날 권민아는 “몇 시간 전에 모든 멤버들과 매니저분들도 제 집까지 다 와주었고 대화를 했다”며 “저는 계속해서 당한 것들을 이야기했고, 물론 저도 제정신은 아니였을테고 언니는 잘 기억을 못 했다. 이런 적은 있고 저런 적은 없고 이야기하는데 저도 전부 다 기억할 수 없지만 생각나는 건, 눈 똑바로 쳐다보고 이야기 해나갔다”고 썼다.

또 권민아는 지민이 올 4월 부친상을 당했던 것과 관련해 “언니는 장례식장에서 다 푼 걸로 생각하는데 그러기엔 장소가 장례식장이고 그날만큼은 위로해주러 간 거였다”며 “자기가 한 행동을 기억 못 하는 이 언니가 어쨌든 미안해라고 말했으니 언니 입장에서는 충분히 그렇게 생각들 수 있는 상황들이었다”고 설명했다.

권민아는 “근데 11년 고통이 어떻게 하루 만에 풀릴 수가 있지? 그날 제가 당한 거에 대해서는 오간 대화가 없었고, 전 그날만 진심으로 위로해주었고 그 후론 다시 저였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권민아는 지민의 사과에 대해 “솔직히 진심 어린 사과하러 온 모습은 제 눈에는 안 보였는데 이거는 제 자격지심 일수도 있고 워낙에 언니한테 화가 나 있는 사람이라 그렇게 보려고 한 건지…언니는 진심이었을 수도 있으니 뭐라 단정 지을 순 없겠고 일단 이제 이 이야기를 정리해야하니깐…저도 이제 진정하고 꾸준히 치료받으면서 노력하고, 더 이상은 이렇게 소란피우는 일 없도록 하겠고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조금씩 조금씩 고쳐나가려고 노력할 것”이라며 “오늘 저 때문에 피해본 사람들도 참 많은데 정말 죄송하고 솔직히 이 글에서도 제가 그 언니를 좋게 써내려가진 못하는 것 같다, 인정하다”고 덧붙였다.

권민아는 “이제 이 일에 대해서 언급하거나 또 글을 올리거나 말도 안 가리고 그러지 않을 것”이라며 “글도 잘 못써서 뭐라고 쓴 것인지도 모르겠지만 아무튼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며 장문의 글을 마무리했다.

권민아는 2012년 AOA 멤버로 데뷔했으며 밴드 콘셉트의 5인조 유닛 AOA 블랙에서도 활동했다. 지난해 AOA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종료하고 팀에서 탈퇴해 연기자로 전향한 후 ‘부탁해요 엄마’, ‘병원선’, ‘추리의 여왕2’ 등에 출연했다.

중앙일보

AOA 리더 지민. 일간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권민아 인스타그램 글 전문

우선 오늘 제 감정을 스스로 참지못하고 하루종일 떠들썩하게 만들고 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게 된 점 죄송합니다. 읽기 불편한 기사들도 계속 올라왔을 것이고 뭐 혹시나 누군가에게는 모르고 싶은 일이었을 수도 있고 집에도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주고 걱정을 끼쳐드려서 죄송합니다. 그래도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 해서는 안 될 행동들과 말이 많았으니까요. 그냥 정말 죄송합니다.

몇 시간 전에 모든 멤버들과 매니저분들도 제 집까지 다 와주었고 대화를 했어요. 처음에 지민 언니는 화가 난 상태로 들어와 어이가 없었고 이게 사과하러 온 사람의 표정이냐고 전 물었죠. 막 실랑이하다가 언니가 칼 어딨냐고 자기가 죽으면 되냐고 하다가 앉아서 이야기를 하게 됐어요. 그리고 기억이 안 난다고 했어요. 저는 계속해서 당한 것들을 이야기했고 물론 저도 제정신은 아니였을테고 언니는 잘 기억을 못 하더라고요. 이런 적은 있고 저런 적은 없고 이야기하는데 저도 전부 다 기억할 수 없지만 생각나는 건 눈 똑바로 쳐다보고 이야기 해나갔어요.

언니는 장례식장에서 다 푼 걸로 생각하더라고요. 그러기엔 장소가 장례식장이고 그날만큼은 위로해주러 간 거였고 연락도 그날은 잘했고 자기가 한 행동을 기억 못 하는 이 언니가 어쨌든 미안해라고 말했으니 언니 입장에서는 충분히 그렇게 생각들 수 있는 상황들이었어요. 맞아요. 근데 11년 고통이 어떻게 하루 만에 풀릴 수가 있지? 그날 제가 당한 거에 대해서는 오고간 대화가 없었고, 그 장소에서 어떻게 그런 대화를 할 수 있나요. 당연히 전 그날만 진심으로 위로해주었고 그 후론 다시 저였죠. 하루아침에 너무 고장 난 제가 바로 제정신이 될 수는 없잖아요.

아무튼 전 계속 말을 이어나갔고 그 후로는 언니는 듣고 미안해 미안해 말만 했고 어찌 됐건 사과했고 전 사과 받기로 하고 그렇게 언니 돌려보내고 남은 멤버들과 더 이상 저도 나쁜 생각 같은 건 정신 차리기로 약속하고 끝났어요. 하늘에서 두 아버지가 보고 계실 거라고 믿어요. 거짓말을 쓸 수는 없으니까.

음 솔직히 처음에 언니 모습 생각하면 언니는 죄책감을 느끼지 못하나 싶었어요. 아무튼 그래도 미안하다는 말을 계속 들었고…네 들었죠…들었는데…음 사실 뭐라고 써야할지 모르겠어요. 솔직히 진심 어린 사과하러 온 모습은 제 눈에는 안 보였는데 이거는 제 자격지심 일수도 있고 워낙에 언니한테 화가 나 있는 사람이라 그렇게 보려고 한 건지…언니는 진심이었을 수도 있으니 뭐라 단정 지을 순 없겠네요. 일단 이제 이 이야기를 정리해야하니깐…저도 이제 진정하고 꾸준히 치료받으면서 노력하고, 더 이상은 이렇게 소란피우는 일 없도록 하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죄송합니다.

앞으로 조금씩 조금씩 고쳐나가려고 노력할게요. 오늘 저 때문에 피해본 사람들도 참 많은데 정말 죄송합니다…솔직히 이 글에서도 제가 그 언니를 좋게 써내려가진 못하는 것 같아요. 네 인정할게요. 사실 뒤에 사과한 거는 생각도 안 나고 화나서 온 첫 장면만 반복해서 떠오르네요. 제가 삐뚤어질 대로 삐뚤어져서 당장은 안 고쳐 져요…하지만 이것도 노력해야죠 그러기로 했고.

이제 이 일에 대해서 언급하거나 또 글을 올리거나 말도 안 가리고…그러지 않을게요…글도 잘 못써서 뭐라고 쓴 것인지도 모르겠지만 아무튼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