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8716 0032020070461218716 01 0109001 6.1.16-RELEASE 3 연합뉴스 52041027 false true false false 1593791190000 1593842748000

환경부 3차 추경 4천781억원 확정…대부분 그린뉴딜에 투입

글자크기

직접일자리 창출 624억원·디지털뉴딜-중소기업지원 등 460억원

연합뉴스

3차 추경안 가결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35조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이 통과되고 있다. 2020.7.3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4천781억원을 확보했으며, 이를 그린 뉴딜 사업 등에 투입한다고 3일 밝혔다.

이날 국회는 역대 최대인 35조1천억원 규모의 추경안을 의결했다.

이중 환경부 소관으로 증액된 예산은 4천781억원이다. 국회 심의과정에서 정부안(6천31억원)보다는 1천250억원 감액됐다.

환경부에 배당된 추경 대부분은 국내 경제의 새 성장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의 양대 축 중 하나인 그린 뉴딜 사업에 투입된다.

환경부는 저탄소 구조로의 전환을 통해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재생에너지 생산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그린 뉴딜 사업의 밑그림을 잡았다.

먼저 전기화물차·이륜차·굴착기 보급을 올해보다 배 규모로 확대하는 데 1천115억원)을 배정했다.

또 물·에너지 이용 최적화를 위한 스마트 상하수도 구축 사업에는 196억원을 투자한다.

미래환경산업 육성 융자에 들어갈 2천억원을 합해 총 4천617억원이 그린 뉴딜 사업에 배당됐다.

이와 함께 직접 일자리 창출 예산으로는 624억원이 증액됐고, 디지털 뉴딜 및 중소기업 지원 등 기타사업에는 460억원이 추가로 배정됐다.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선 재활용 분리배출 취약지역의 배출 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에 422억원을 투입해 1만명 이상을 신규 고용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 및 피해 예방 관련 일자리 창출에는 81억원을 투자한다.

이밖에 환경 오염 측정 및 감시를 디지털로 전환하는 데는 171억원을 투입한다.

또 중소화학기업들의 화학 규제 이행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도 148억원 확대 편성했다.

반면 수소 버스 보급 및 충전 인프라 구축,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지원 등 집행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사업에 배정됐던 920억원은 감액됐다.

환경부는 2개월 이내에 전체 추경의 절반인 2천850억원, 3개월 이내에 75%인 4천295억원을 집행할 예정이다. 연말까지 100%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집행점검단을 집중 가동하고 현장 점검을 하는 등 추경 집행 관리에 온 힘을 쏟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bookman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