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7771 0372020070361217771 06 0603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781425000 1593781436000 related

[POP이슈]"우울증 힘들어"..볼빨간사춘기 안지영, 우지윤과 세 번째 불화설에 고통 호소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안지영/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이 우지윤과의 세 번째 불화설에 고통을 호소하며 우울증을 겪고 있다는 심경을 밝혔다.

3일 오후 안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지윤과의 불화설이 재점화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탈퇴가 공식화되던 즈음, 그 친구로부터 회사 동료 아티스트와 스태프들, 주변 지인들은 저와 잘 마무리했다고도 들었다. 활동하는 동안에 회사에서 어느 것 하나 부당한 대우 받은 것 없었는데, 안 좋게 끝났다는 말도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이어 "낯선아이의 '도도'라는 곡의 가사를 몇 번이나 보고 또 봤다. '섬'도 마찬가지고 의도가 어찌됐던 저는 누가 봐도 제 얘기인 것 같아서 한동안 너무 힘들었었다"며 "매주 심리 상담받고 우울증으로 힘들다. 매일 밤마다 꿈에 나와서 괴롭히고 불면증과 싸워야 한다. 그래서 더이상 견딜 수가 없었고 볼 때마다 힘들어서 언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언팔한 이유를 보니 이제 속이 좀 시원해지셨나요?"라고 말하며 "제 개인 SNS인데 팔로우하든 말든 무슨 상관인가. 이제 이런 일로 이슈화되고 싶지 않다"고 불편함을 호소했다.

헤럴드경제

안지영,우지윤/사진=본사DB


앞서 안지영이 우지윤을 언팔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두 사람의 불화설이 세 번째로 불거졌다. 지난 4월 우지윤이 볼빨간사춘기에서 탈퇴하며 불화설에 휩싸였던 두 사람. 하지만 이들은 불화설을 부인했고 안지영은 방송을 통해서도 이에 대해 해명하며 두 사람 사이에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지난 달 우지윤이 발매한 싱글 'O:circle(오:서클)'의 수록곡 가사가 안지영을 저격하는 뉘앙스를 풍기며 이들 사이에서는 불화설이 두 번째로 제기됐다. 그러자 우지윤은 지난해 작업한 곡이라고 설명하며 안지영과는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렇게 두 차례에 걸쳐 불화설에 휩싸이며 고통을 겪었던 두 사람. 이 여파가 채 가시기도 전에 이번에는 안지영의 우지윤 언팔로 인해 세 번째로 불화설이 나오기에 이르렀다. 이에 우지윤은 또 다시 해명에 나서며 고통을 호소했다. 이에 이들을 향한 과도한 관심과 추측을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각자의 길을 선택한 만큼 이들의 결정을 존중해주는 게 우선이라는 주장들이 나오고 있는 것. 안지영과 우지윤 모두 각자의 길에서 행복하게 활동할 수 있기를 응원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