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6712 0372020070361216712 06 0602001 6.1.1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775773000 1593775781000 related

'위험한 약속' 박하나, 강성민X유준서 친자확인서에 '충격'…이창욱과 중대발표(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KBS2 '위험한 약속' 방송캡쳐


박하나가 이창욱과 할 말이 있다며 가족들을 불렀다.

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는 차은동(박하나 분)이 최준혁(강성민 분)과 차은찬(유준서 분)의 친자 확인서를 보고 충격받은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최준혁은 차은동의 동생 차은찬이 자신의 아이라는 것에 충격받았다. 이후 최준혁은 비서에게 머리카락을 건네며 "너 가서 차은동 동생 유전자 검사해와"라고 지시했다. 그런가운데 강태인(고세원 분)은 차은동의 집을 찾아가 공영심에게 차은찬에 대해 확인하고 "당분간 최준혁이 은찬이 찾아오지 않는지 지켜봐주세요"라고 당부했다.

차은동은 강태인에게 "이러려고 나한테 그 말 했던거네요. 당신은 항상 나하고 이별을 준비했던 거네요"라고 말했다. 이에 강태인은 "내가 어떤 변명을 해도 너랑 네 아버지를 배신한건 사실이니까"라고 답했고, 차은동은 "당신 얼굴 보기 힘들정도로 고통스럽지만 당신이라면 이해할수도 있을거 같다. 당신도 힘들었을거 안다. 나 보기가 고통스러웠을텐데 항상 나 지켜주고 도와준거 아저씨 아주머니가 나를 딸처럼 대해 주신거 평생 그보다 더한 사랑은 누구한테도 못 받아볼거다"라고 말했다.

강태인은 자신을 이해해주는 차은동에 "은동아 네가 날 용서한다고 해도 내 자신이 용서가 안돼. 아버지가 네 아버님 심장 받아 사신걸 알았을때 그때 내가 너한테 말했어야 해. 아무리 내가 괴로웠어도. 그냥 평생 날 원망하며 살아. 그게 네 마음이 편할거야"라고 말했다. 그리고 차은동은 "고마웠다. 잠시나마 다시 누군가를 사랑할 수 있게 해줘서 고마웠고, 나를 다시 사람으로 존중 받을 수 있게 해줘서 고마웠고, 사랑 받을 수 있게 해줘서 고마웠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최준혁은 "그 애 유전자 검사 넘겼어? 돈은 얼마든지 줄테니까 최대한 빨리하라고 그래. 차은동이 눈치채기 전에 빨리"라며 재촉했다. 그리고 최준혁이 유전자 검사를 한다는 말에 오혜원은 "당신 정말 그 아이 찾은거야? 찾았으니까 유전자 검사 시킨거 아니냐고"라고 물었지만 최준혁은 "내 애를 찾든 말든 신경쓰지마"라며 냉정하게 선을 그었다.

술을 먹고 차만종(이대연 분)이 죽은 한국병원 옥상에 올라간 최준혁은 당시 기억을 떠올리며 혼란스러워했다. 그리고 그 모습을 강태인과 최준혁의 비서 남정욱이 지켜보고 있었다. 남정욱은 "저를 최준혁 잡는데 써라"라며 강태인과 손을 잡았다. 이후 강태인은 차은동에게 "아버님 사고났던 병원 옥상이다 최준혁이 맞는거 같아"라고 연락했다.

차은동이 최준혁 사무실에서 차은찬과 최준혁의 유전자 검사를 확인했다. 이어 강태인은 최준혁에게 유전자 검사 결과를 보여주며 "지금쯤 은동이도 그걸 보고 있을거다. 운동이가 오늘 회장님한테 어떤 말을 할지 거기에 네 목숨줄이 매달린거 같은데"라고 경고했다.

한편 차은동과 한지훈(이창욱 분)이 가족들을 모아 극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