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6113 0232020070361216113 04 0405001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59291753 false true false false 1593771879000 1593771891000

프랑스, 총리 교체한다…"지방선거 참패 뒤 쇄신차원"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여당의 지방선거 참패 이후 국정 쇄신을 위해 총리를 교체하기로 했다.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3일(현지시간)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가 이끄는 내각이 마크롱 대통령에게 사퇴서를 제출하고 대통령이 이를 수락했다고 밝혔다.


차기 총리 지명자는 이날 중으로 곧 발표될 예정이다.


필리프 총리는 지난달 28일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노르망디 지방 항구도시 르아브르의 시장에 출마해 당선됐다. 프랑스 헌법은 중앙정부 각료와 지방자치단체장의 겸임을 허용하고 있다.


필리프 총리가 르아브르 시장에 당선된 이후 프랑스 정가에서는 마크롱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면서 자신보다 여론조사 지지율이 10%포인트 가까이 앞서는 필리프 총리를 교체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다.


지방선거에서 중도성향 집권당인 레퓌블리크 앙마르슈(LREM·전진하는 공화국)가 참패하고 녹색당을 중심으로 한 중도좌파 진영이 약진한 결과를 고려해 좌파 성향이 뚜렷한 유력 정치인을 새 총리로 내세워 내각을 개편하고 이를 국정쇄신의 기회로 삼을 것이라는 전망이었다.


또 2022년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마크롱 대통령이 중도우파 성향인 필리프 총리가 우파진영의 대권 주자로 더 부상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총리 교체를 단행할 것이라는 분석도 있었다.


새 총리가 이끌게 될 내각의 명단은 내주 초반에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