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5802 0242020070361215802 05 0507001 6.1.1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770252000 1593770319000

SK "염 감독, 최소 2달 절대 안정 필요"...당분간 박경완 대행

글자크기
이데일리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SK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최소 두 달 동안 사령탑에 복귀하지 않고 건강 회복에만 전념한다.

SK 구단은 “염경엽 감독이 병원 두 곳에서 실시한 검진 결과 최소 2개월 간의 절대 안정이 필요하다는 동일 소견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지난 달 25일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 더블헤더 1차전 도중 쓰러진 염경엽 감독은 정확한 진단을 위해 인천과 서울에 위치한 대형 병원에서 각각 뇌, 혈관, 신경과 관련한 정밀 검사를 진행했다.

두 곳의 병원 모두 염경엽 감독의 심신이 쇠약한 상태이고 왼쪽 팔과 다리에 지속적인 저림 증상이 있어 재활 치료 1개월과 더불어 2개월의 심신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내렸다.

구단은 “염경엽 감독과 상의 끝에 염 감독이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충분한 시간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분간 공석인 감독 자리는 박경완 수석코치 대행체제로 운영하기로 했다”며 “2개월 뒤 염경엽 감독의 건강 상태를 확인 후 향후 계획을 결정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