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4951 0102020070361214951 01 0101001 6.1.1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766224000 1593766575000

박지원 국정원장 ‘깜짝 발탁’ 배경은…대북 전문성·협치 의지(종합)

글자크기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 “충성 다하겠다”
서울신문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을 차기 국가정보원장으로 발탁한 이유는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된 가운데 인적 교체를 통해 돌파구를 찾으려는 조치로 해석된다.

특히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는 2000년 사상 첫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결정적 역할을 한 점이 부각된다. 박 내정자는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김대중 정부에서 청와대 공보수석과 대통령 비서실장, 문화관광부 장관을 지냈다.

문 대통령이 장관급 이상 자리에 야당 인사를 발탁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그만큼 남북관계 회복이 절박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또 박 전 의원이 가진 대북문제 전문성을 높이 평가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박 내정자는 과거 민주당에 몸담았으나,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탈당해 국민의당에 참여, 국민의당 대표까지 지냈다. 이후 민주평화당을 거쳐 4·15 총선에서는 민생당 소속으로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19대 국회에서 국회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지냈고, 18∼20대 국회에서 정보위원으로 활동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박 내정자에 대해 “국정원이 국가안전보장이라는 본연의 업무를 충실히 수행토록 하는 한편, 국정원 개혁을 지속해서 추진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보기관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내에서는 박 전 의원의 국정원장 발탁 등 야당과의 협치 의지를 담은 인사라는 평가도 내놓고 있다. 청와대의 다른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앞서서도 남북관계 개선의 가장 큰 걸림돌 중 하나가 남남갈등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며 “결국 정파나 진영을 뛰어넘어 평화를 위해 협력하자는 뜻이 담긴 파격적 인사”라고 말했다.

자신의 전문성을 인정함과 동시에 인사로 협치 의지를 드러낸 문 대통령에 대해 박 내정자도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후보자로 임명해 주신 문재인 대통령께 감사드린다”며 “역사와 대한민국, 문 대통령을 위해 애국심을 갖고 충성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