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3853 0512020070361213853 02 0202001 6.1.1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763924000 1593763939000

진중권, 조국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돼 경찰 조사

글자크기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으로 입건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온 국민 공부방'에서 '우리 시대의 정의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2020.6.1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혐의로 시민단체에 고발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시민단체 대표가 진 전 교수가 조 전 장관 등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고발한 건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으로 진 전 교수를 입건해 수사 중이다.

앞서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신승목 적폐청산 국민참여연대 대표가 지난 4월 진 전 교수가 조 전 장관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고발한 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동대문 경찰서는 신승목 대표에 대해 고발인 조사를 마치고 피고발인과 통화 후 거주지 등을 이유로 마포경찰서로 해당 사건을 이송했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동대문 경찰서에서는 조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마포경찰서 관계자는 진 전 교수에 대해 소환 조사 여부에 대한 질문에 "수사가 진행 중이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신씨는 고발장에서 진 전 교수가 3월27일 오후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장관을 지칭하며 "웅동학원 탈탈 털어먹었죠? 동양대도 대입용 허위증명 발급의 수단으로 잘도 이용해 먹었죠? 내가 말을 안 해서 그렇지 그보다 더 파렴치한 일도 있었습니다. 사모펀드 문제도 그나마 중간에 불발이 됐으니 저 수준에 머물렀지 성공했더라면 대형 비리로 번질뻔 한 사건입니다'"라는 글 등을 올렸다며 명예훼손으로 고발했다.
suhhyerim77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