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3505 0032020070361213505 03 0302001 6.1.15-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3763141000 1593763152000

카드사 정보유출 고객에 문자 안내…콜센터 문의 쇄도

글자크기
연합뉴스

카드정보 61만7천건 유출…"안내시 재발급 필요"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지난해 카드 정보가 유출된 고객들에게 각 카드사가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재발급 등 대처방안을 받으라고 안내했다.

국민·신한·우리·KEB하나·비씨·삼성·현대·롯데카드와 농협·씨티·전북· 광주·수협·제주은행은 3일 카드 정보 유출 사실을 안내하는 문자(LMS)를 일제히 발송했다.

각 카드사는 안내 문자에서 "국내 수사기관에서 해킹 피의자 조사 중에 카드 정보가 불법 도난된 것을 확인했다"며 유출된 정보의 종류를 고객에게 통보했다.

각 카드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하여 부정 사용이 확인되더라도 관련 법령에 따라 카드사가 전액 보상하니 안심하라"고 강조했다.

카드사는 정보가 유출된 카드는 해외거래정지를 요청하거나 재발급을 받으라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정보가 유출된 고객에게 3일 각 카드사가 발송한 안내문자
[각사 제공]



앞서 이날 금융감독원은 작년에 시중은행 해킹을 시도한 피의자의 압수물을 분석한 결과 카드 정보 61만7천건이 도난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부정사용금액은 현재까지 1천6만원으로 추정됐다.

이날 정보 유출 안내를 받은 고객들의 문의전화가 쇄도하며 일부 카드사 콜센터는 연결이 지연됐다.

일부 고객은 전화 문자 사기가 아닌지 의심하며 불안을 나타내기도 했다.

카드사 관계자는 "당국과 협의를 거쳐 거의 동일한 안내 문자가 오늘 오후에 발송됐다"며 "문자에 나온 번호가 카드사의 대표번호가 맞는지 확인한 후 콜센터로 연결해 재발급 등을 요청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