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3336 0912020070361213336 06 0603001 6.1.14-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93762793000 1593764968000 related

김수찬, 대선배 진성 '엉덩이'도 흔들게 만든 흥(종합)

글자크기
더팩트

가수 김수찬이 4일 정오 신곡 '엉덩이'를 발표한다. 그에 앞서 3일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많은 분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곡이라고 자부한다. 같이 흔들면서 즐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뮤직K엔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일(4일) 정오 신곡 '엉덩이' 발표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가수 김수찬이 작정하고 흥으로 무장했다. 내외국인부터 남녀노소 모두의 '엉덩이'를 흔들게 만들 기세다.

김수찬이 3일 오후 4시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신곡 '엉덩이'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뮤직비디오를 비롯해 첫 무대를 공개한 그는 "요즘처럼 침체된 상황에서 고생 많으니까 다 같이 즐겨보자는 마음에 '엉덩이'를 택했다"고 밝혔다.

'엉덩이'는 지난 2003년 바나나걸 프로젝트의 데뷔곡이자 작곡가 방시혁이 쓴 '엉덩이'를 리메이크한 곡이다.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을 기반으로 한 사운드에 김수찬의 흥을 유발하는 찰진 보컬을 가미해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댄스트로트가 탄생했다.

원곡 '엉덩이'는 당시 각종 방송 및 광고 등에 삽입되며 인기가 많았고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노래. 원곡자이자 세계적인 방탄소년단을 제작하고 키워낸 방시혁이 직접 김수찬 버전의 '엉덩이'를 프로듀싱해 그의 매력을 오롯이 끌어냈다.

김수찬은 "귀에 익숙하고 낯설지 않은 곡으로 나오게 됐다. 일렉트로닉 사운드가 강렬하다. 트로트 끼는 숨길 수 없으니까 전 세대 즐길 수 있는 곡이고 가사도 바뀌었다. 많은 분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곡이라고 자부한다. 같이 흔들면서 즐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더팩트

김수찬의 신곡 '엉덩이'는 2003년 바나나걸 프로젝트의 데뷔곡이자 작곡가 방시혁이 쓴 '엉덩이'를 리메이크한 곡이다.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을 기반으로 한 사운드에 김수찬의 흥을 유발하는 찰진 보컬을 가미해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댄스트로트가 탄생했다. /뮤직K엔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국인, 남녀노소 다 즐길 수 있는 안무로 구성했다"는 퍼포먼스는 흥을 극대화한다. 가수 진성, 김희재, 정동원 등 세대별 가수들이 출연한 뮤직비디오는 '다 같이 즐기자'는 곡의 메시지와 흥을 오롯이 전한다.

김수찬은 "감사하게도 많은 분들이 함께해주셨다"며 "진성 선생님이 저 날 폭주하셨다. 처음엔 살살한다고 하시다가 감독님과 스태프 분들이 리액션이 좋으니까 흥을 주체 못 하시더라. 땀을 많이 쏟으셨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김수찬은 4일 정오 데뷔 첫 미니앨범 '수찬노래방'을 발표한다. 신곡 '엉덩이'를 비롯해 코미디 같은 가사로 사랑받고 있는 '소개팅 눈물팅', 중독성 짙은 가사와 리듬으로 역주행 중인 '사랑의 해결사' 등 김수찬이 이전에 발표한 곡들이 수록됐다.

김수찬은 2012년 '오디션'으로 데뷔했고 이후 '간다 간다', '딱 보면 알아요', '대구 아가씨', '평행선'을 발표했다. 그리고 2019년 1월 지금의 소속사 뮤직K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뒤 든든한 지원군을 얻었고 '사랑의 해결사'를 발표했다.

이어 올해 상반기 신드롬을 일으킨 TV조선 '미스터트롯'을 통해 큰 도약을 이뤄냈다. "걱정과 부담을 갖고 준비하다가 자신감으로 바뀌었다"는 김수찬이 신곡 '엉덩이'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인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