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3252 0242020070361213252 01 0101001 6.1.14-RELEASE 24 이데일리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93762616000 1593762636000

통합당 “靑 외교·안보인사…한숨 나오는 회전문 인사”

글자크기

3일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 논평

“변화된 전략 짜야 할 자리에 전직 대북라인 배치”

“정부, 마이웨이 고집…튼튼한 안보는 기대난망”

이데일리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청와대의 외교·안보라인 인사를 두고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이 “더욱 한숨만 내쉴 수밖에 없는 유례없는 ‘회전문 인사’”라고 힐난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3일 구두 논평을 통해 청와대의 인사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청와대는 이날 국가안보실장에 서훈 국가정보원장, 통일부 장관에 이인영 의원, 국가정보원장에 박지원 전 의원. 외교안보특보에 임종석 전 비서실장. 정의용 전 국가안보실장을 내정했다.

배 대변인은 “진전 없는 남북미 관계와 안보위기 상황 속에서 국민들은 더욱 한숨만 내쉴 수밖에 없는 유례없는 ‘회전문 인사’”라며 “결국 청와대는 위기를 극복해나 갈 역량을 살피지 않았고, 자신들의 정책실패를 인정하지도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변화된 대북 자세로 새로운 전략을 짜야할 자리에는 작금의 위기상황에 책임이 있는 전직 대북 라인을 그대로 배치했다”며 “이미 실패로 판명된 대북정책을 수정 없이 밀어붙이겠다는 뜻인가”라고 반문했다.

배 대변인은 “철저한 안보의식이 담보된 대북 정책이 필요한 지금도 ‘마이웨이’를 고집하는 정부라면, 국민이 바라는 튼튼한 안보와 우방국과의 협력, 이제는 기대난망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