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3137 1132020070361213137 04 0401001 6.1.14-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3762281000 1593762367000

“가장 먼저 감염되면 상금” 美 ‘코로나 파티’ 논란

글자크기
쿠키뉴스

사진=연합뉴스 제공.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먼저 걸리는 사람에게 상금을 주는 이른바 ‘코로나 파티’가 열린 사실이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다.

2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앨라배마주 터스컬루사시는 코로나19 감염자에게 돈을 주는 조건으로 일부 대학생들이 코로나 파티를 개최한 사실을 확인했다.

소냐 맥킨스트리 터스컬루사 시의원은 CNN에 “처음에는 루머인 줄만 알았는데 의료진과 주정부에서 이 같은 정보가 사실이라고 확인해줬다”면서 “이 파티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참석했으며 환자와 접촉한 사람들 중에서 가장 먼저 감염된 사람에게 파티 티켓 판매금을 ‘상금’으로 주겠다고 내건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터스컬루사 시의원에 따르면 이 같은 파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 지난 몇주간 수차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이어 “코로나19처럼 심각하고 치명적인 질병이 너무도 가볍게 여겨지는 데에 분노스럽다”면서 “(이 같은 행동은) 무책임할 뿐 아니라 바이러스를 부모 혹은 조부모에게 옮길 수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우려했다.

미국 코로나19 검사 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브렛 지로어 미 보건복지부(HHS) 차관보도는 같은날 미국 하원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은 35세 이하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모이거나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를 따르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3일 연속 5만명대를 기록하며 증가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특히 플로리다주에서는 하루에 1만명 넘는 환자가 발생했다.

jjy4791@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