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2844 0562020070361212844 01 0101001 6.1.1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3761786000 1593767628000

홍영표 민주당 전대 불출마… 당권 경쟁은 3파전으로

글자크기

“이번 선거 백의종군 하겠다”… 이낙연·우원식·김부겸 3파전 전망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차기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3일 공식적으로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내 의견을 그간 두루 경청하며 어떤 입장을 가져야 할지 많은 고민이 있었다”며 “이번 당 대표 선거에 나서지 않고 백의종군하는 것이 맞겠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향후 거취 계획을 밝혔다. 홍 의원은 코로나19 위기와 불안정한 남북상황을 언급하며 차기 당 대표상(像)에 관해 “문재인 대통령을 중심으로 이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는 리더십을 발휘할 당 대표가 결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4선 중진이자 20대 국회에서 원내대표를 지낸 홍 의원은 그동안 오는 8월 열리는 전당대회 출마를 염두에 두고 물밑작업을 해왔다. 그는 전대가 과열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낙연 의원 등 대권주자가 당권에 도전하는 일에도 비판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홍 의원은 이날 당 대표에 불출마하기로 최종 입장을 정한 이유로 “차기 대선에 나설 분들이 다음주 당권 도전을 밝힌다고 하고 그런 방향에서 결정이 됐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간담회 전 가까운 의원 20여명과 점심식사를 함께하며 불출마 입장을 미리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 의원은 “이낙연 대세론이 형성된 상황에서 친문(친문재인) 인사인 홍 의원의 출마가 친문 지지층에 혼란된 신호를 줄 수 있다는 고민도 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 당권 경쟁은 이낙연·우원식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 사이 3파전 구도가 될 전망이다. 이 의원이 “7일쯤 내 거취를 밝히겠다”며 당일 출마 선언을 할 의사를 밝혔고 김 전 의원은 오는 9일 출마 선언을 할 계획이다. 우 의원은 출마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으나 선언 시점은 정하지 않았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