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1666 0242020070361211666 06 0603001 6.1.16-RELEASE 24 이데일리 62006439 false true true false 1593759789000 1593759874000 popular

"소설" VS "언니 천벌 받아"… 'AOA 출신' 권민아 끝없는 폭로전 [전문]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그룹 AOA 출신 권민아의 폭로가 멈추지 않고 있다. 폭로 대상자로 지목된 AOA 지민이 ‘소설’이라는 게시물을 SNS에 올렸다가 지우자, 권민아는 “소설이라고 해봐 언니 천벌 받아”라고 응수했다.

이데일리

AOA 지민이 올린 ‘소설’이라는 게시물(사진=인스타그램)


권민아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 1000000000000개 중에 1개 이야기 했다. 소설이라고 해봐 언니 천벌 받아”라며 “그러지마. 증인이 있고 증거가 있어. 미안하지만 양쪽말 들을게 없어. 내가 잘못한게 없거든”이라고 글을 적었다.

이어 “맨 마지막에 댄스실 헤어라인 심고 싶어서 했다가 마취 덜 풀려서 늦어가지고 미리 전화 했는데 언니 목소리 듣자 마자 언니가 또 완전 난리가 날것 같아서 댄스실 가지도 못했다”며 “그리고 그날도 자살시도를 했지. 이게 가장 큰 잘 못이다”라고 덧붙였다.

권민아는 또 “언니 썰은 풀어 말어? 너무 많아서 적기 귀찮아”라면서도 “근데 소설이라는 말은 언니 양심이 있으면. 왜 지워 언니. 그냥 소설이라고 해봐. 주변에 어이없어 할 사람 꽤 있을텐데”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아 하긴 그때도 기억 안나고 뭐 그런말할 나쁜년은 아닌거 같은데?라고 했지?”라고 반문하며 “와 기억 잘 지워져서 좋겠다. 원래 욕한사람은 잘 기억못한다더라. 내 기억도 제발 좀 지워줘 언니. 제발 제발”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권민아(사진=인스타그램)


권민아 세 번째 심경글 전문

나 1,000,000,000,000개 중에 1개 이야기 했어 소설이라고 해봐 언니 천벌 받아 그러지마 증인이 있고 증거가 있어 미안하지만 양쪽말 들을게 없어 내가 잘못한게 없거든 맨 마지막에 댄스실 헤어라인 심고 싶어서 했다가 마취 덜 풀려서 늦어가지고 미리 전화 했는데 언니 목소리 듣자 마자 언니가 또 완전 난리가 날것 같아서 댄스실 가지도 못했어 그리고 그날도 자살시도를 했지 이게 가장 큰 잘 못 이다 언니 썰은 풀어 말어? 너무 많아서 적기 귀찮아 근데 소설 이라는 말은 언니 양심이 있으면..왜 지워 언니 그냥 소설이라고 해봐 주변에 어이없어 할 사람 꽤 있을텐데 아 하긴 그때도 기억 안나고 뭐 그런말할 나쁜년은 아닌거 같은데? 라고 했지? 와 기억 잘 지워져서 좋겠다 원래 욕한사람은 잘 기억못한다더라 내 기억도 제발 좀 지워줘 언니 제발 제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