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08407 0232020070361208407 04 0403001 6.1.1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752738000 1593753851000

"먼저 감염된 사람에게 상금" 美 대학 '코로나 파티' 논란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미국 지도.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민준영 인턴기자] 미국의 일부 대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먼저 감염된 사람에게 상금을 주는 '코로나 파티'를 잇따라 열어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CNN 방송은 2일(현지시간) 미 앨라배마주 터스컬루사시(市) 보건당국이 코로나19 감염자에게 돈을 주는 조건으로 일부 대학생들이 코로나 파티를 개최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터스컬루사시 코로나19 대응팀 랜드 스미스 소방 대장은 시의회 보고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일부 대학생들을 조사한 결과 충격적인 내용의 코로나 파티에 참석한 사실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스미스 소방 대장은 "처음에는 소문인 줄 알았는데 조사를 해보니 실제로 벌어지고 있는 일이었다"라고 말했다.


파티는 코로나19 환자가 참석한 가운데 환자의 접촉자 중 가장 먼저 감염된 사람에게 파티 티켓 판매금을 주는 조건을 내걸었다.


보건당국은 지난 몇 주 동안 이런 형태의 파티가 지속해서 열렸고 확인되지 않는 코로나 파티도 더 있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어 앞으로 코로나 파티 현장을 적발 시 즉시 해산 조치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소냐 맥킨스토리 터스컬루사 시의원은 ABC방송에 출연해 "학생들이 방역 지침을 노골적으로 무시한 채 서로를 감염시키는 코로나 파티를 일부러 열고 있다"라며 "젊은이들의 이런 행태에 몹시 화가 나며 이는 가족에게 병을 옮길 수 있는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민준영 인턴기자 mjy7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