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07147 1022020070361207147 05 0506003 6.1.14-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93751063000 1593751082000

'VAR 골 취소' 무리뉴, "주심한테 항의도 안했어, 심판 아니니깐"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조세 무리뉴 감독이 해리 케인의 동점골이 취소된 것에 대해 분노를 표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3일 오전 2시(한국시간) 영국 셰필드의 브라몰 레인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에서 셰필드 원정 경기에서 1-3으로 완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8위에서 9위로 내려앉았다.

이날 토트넘의 공격진으로 해리 케인,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 스티븐 베르바인이 출격했다. 그러나 셰필드의 조직적인 수비를 뚫는데 어려움을 겪으며 좀처럼 골문을 열지 못했다. 0-1로 끌려가던 전반 32분 케인이 동점골을 넣었지만 이마저도 VAR 판독 결과 모우라의 핸드볼 반칙으로 취소됐다.

후반전에는 셰필드에 2골을 더 내주며 경기를 내줬다. 토트넘은 후반 45분 손흥민의 어시스트를 받은 케인이 만회골을 넣으며 그나마 무득점 패배는 면할 수 있었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케인을 골을 취소한 VAR을 꼬집었다. 그는 'BBC'와 인터뷰서 "심판은 사무실 안에 있었다. 난 휘슬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항의하지도 않았다. 그는 심판이 더 이상 아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난 심판은 항상 경기장에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사무실에 있는 사람들은 그저 도움을 주는 이들이다"며 "이런 방식은 아니다. 우리는 정말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