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02418 0102020070361202418 04 0401001 6.1.15-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739871000 1593739871000

[월드피플+] “코로나로 온라인수업 힘들지만…” 92세 대학생의 무한도전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0세를 넘긴 초고령 할아버지 대학생이 “온라인수업에 익숙하지 않아도 대학공부를 포기하진 않겠다”고 밝혀 신선한 자극을 주고 있다. 학구열을 불태우고 있는 화제의 대학생은 올해 브라질 할아버지 카를로스 아우구스토 만소(92). 증손까지 쉽게 봤을 나이지만 할아버지는 올해 대학교 3학년이다.

할아버지는 2018년 당당히 입학시험에 합격해 프레이토대학 건축학과에 들어갔다. 증손 뻘인 10대 후반, 20대 초반의 학생들과 어울리면서 대학생활을 시작한 할아버지는 단 한 번도 유급하지 않고 건축사의 꿈을 향해 전진해왔다. 그런 할아버지가 최대의 난관에 봉착한 건 올해. 중국에서 시작돼 유럽을 거쳐 남미 브라질에 상륙한 코로나19 때문이다.

코로나19가 무섭게 확산하자 프레토대학은 여느 브라질 대학처럼 오프라인 강의를 온라인 강의로 전면 대체했다. 할아버지로선 온라인 수업을 듣기 위해 컴퓨터를 켜는 것부터가 문제였다. 할아버지는 컴퓨터 문외한, 이른바 '컴맹'이다.
서울신문

카를로스 아우구스토 만소와 동료 학생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할아버지에게 컴퓨터 활용을 기대하는 건 무리인지 모른다. 브라질에서 처음으로 TV가 등장했을 때 할아버지는 30살이었다. 그만큼 할아버지는 구시대 사람이다. 그런 할아버지가 핸디캡을 이겨내고 착실하게 대학공부를 따라올 수 있었던 부단한 노력 덕분이었다. 지금도 할아버지는 오전 일찍 일어나 수업을 듣고는 오후 내내 책과 씨름을 한다.

온라인 수업에 참석하기 위해 비디오 콘퍼런스에 접속하는 게 쉽지 않은 할아버지는 손녀의 도움을 받아 접속한다. 할아버지는 “손녀에게 매일 조금씩 컴퓨터를 배우고 있지만 다루기가 쉽지는 않다”고 털어놨다. 이제는 가늘게 귀도 먹어 비디오 콘퍼런스로 진행되는 온라인 수업의 내용을 완전히 이해하는 것도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할아버지는 공부를 포기할 생각은 없다. 공부할 분량이 많거나 컴퓨터 때문에 난관에 봉착할 때면 가끔은 포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살짝 스치기도 하지만 아직은 공부에 대한 욕심이 더 크다고 한다.

할아버지는 “20살 전후의 학생들과 어울리면서 시작한 대학공부인데 이 정도 어려움에 질 수는 없다”면서 “머리는 쓰지 않으면 굳지만 사용하려고 노력하면 잘 작동하게 되어 있다”며 공부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브라질이 코로나19 남미 진앙지가 되면서 할아버지에겐 요즘 새로운 일이 생겼다. 대학교 친구들에게 용기를 북돋아주는 역할이다. 할아버지는 “코로나19가 매우 위험하지만 이 또한 지나가게 되어 있다. 코로나19가 종식되고 현장수업으로 돌아가면 만나서 함께 나눌 경험과 이야기 거리가 많아질 것”이라며 기회가 될 때마다 학생들을 위로하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