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95830 0432020070361195830 02 0201001 6.1.15-RELEASE 43 SBS 59376893 true true false false 1593710030000 1593710088000

지역사회 감염 최대…전국 522개 학교 '등교 중지'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또 50명 넘게 늘었는데, 이 중에 44명이 지역사회 감염 사례입니다. 2주 만에 가장 많은 수를 기록했는데, 전국에서 문을 닫은 학교도 500곳을 넘었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입국자를 뺀 지역사회 감염 사례는 44명입니다.

수도권 개척교회 집단 감염이 한창이던 지난달 17일 이후 가장 많습니다.

서울에선 KT 광화문 사옥과 삼성SDS 잠실 사옥에서 각각 확진자가 나와 해당 건물이 폐쇄되고 직원들이 재택근무에 들어갔습니다.

한 아파트 같은 동 거주자들이 잇따라 확진된 경기 의정부 집단감염 사례는 지역 헬스장을 통해 감염이 번져 확진자가 14명으로 늘었습니다.

[권준욱/국립보건연구원장 : 지역사회의 예상보다는 상당히, 규모가 어느 정도 있는 정도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계속 연결고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는 점, 우려하고 있는 점입니다.]

5학년 학생 세 명이 잇따라 확진된 대전 천동초등학교에선 다른 5학년생이 모두 음성판정을 받으며 추가 감염자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보건당국은 확진자 중 같은 반 학생 두 명의 경우 교내 감염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잠복기까지 고려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전의 또 다른 초등학교에선 행정실에 근무하는 사회복무요원이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습니다.

광주와 대전을 중심으로 등교 중지 학교 수가 크게 늘며 전국에서 522개 학교가 문을 닫았는데, 이는 지난 한 달 사이 가장 많은 숫자입니다.
김형래 기자(mrae@sbs.co.kr)

▶ "핏줄 터질만큼 맞았다"…체육계 폭력 파문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