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95646 0032020070361195646 04 0401001 6.1.15-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593703666000 1593750451000

미얀마 북부 옥 광산서 산사태…"광부 최소 160여명 사망"(종합2보)

글자크기

많은 비로 진흙더미 덮쳐…2015년에도 같은 지역서 116명 사망

연합뉴스

옥 광산에서 피해자를 옮기고 있는 구조대원들 2020.7.2
[미얀마 소방당국 제공/EPA=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미얀마 북부의 옥(玉) 광산에서 2일 산사태로 광부 16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AP·AFP·dpa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북부 카친주의 흐파칸트 지역의 옥 광산에서 많은 비로 인한 산사태가 발생했다. 현재 미얀마는 장마철이다.

미얀마 소방당국은 이날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진흙더미 속에서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면서 "저녁 7시 15분까지 162구의 시신이 발견됐으며, 54명의 부상자가 병원으로 보내졌다"고 전했다. 구조대는 폭우가 지속해서 쏟아지는 와중에 온종일 구조 및 시신 수습 작업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흐파칸트를 지역구로 둔 칸 마웅 민 의원은 외신에 노천광에서 옥을 찾던 광부 중 최소 113명이 토사에 휩쓸려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구조 당국 관계자도 AP 통신에 사망자가 113명 이상이라고 밝혔다.

수십 명이 부상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일부는 아직 토사에 갇혀있는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산사태로 무너진 미얀마 흐파칸트 옥광산에서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인 모습
[미얀마 소방당국 제공/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미얀마는 세계 최대의 옥 생산지이지만 열악한 작업 환경과 안전 대책 미비로 대형 인명 사고가 지속해 발생하고 있다.

특히 이날 사고가 발생한 흐파칸트 지역에서는 과거에도 유사한 사고가 잦았다.

지난해에는 산사태로 인해 자고 있던 광부들이 진흙더미에 깔리면서 50명 이상이 사망했다.

2015년 11월에도 이 지역의 옥 광산에서 폐광석 더미가 무너지면서 116명의 광부가 희생되기도 했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