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94239 1092020070261194239 02 0201001 6.1.16-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3691809000 1593692352000

수사자문단 내일 열지 않기로…윤석열, 고검장 회의 소집

글자크기

[앵커]

대검찰청은 일단 추미애 장관의 지휘를 일부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내일(3일) 열리는 수사자문단을 소집하지 않기로 한 건데요.

대검찰청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김진호 기자 내일(3일) 수사자문단 소집은 일단 취소가 된거죠?

[기자]

예, 그렇습니다.

3시간 반쯤 전에 대검찰청이 기자들에게 전한 내용입니다.

먼저 내일(3일) 열기로 했던 전문수사자문단을 소집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다양한 의견을 수렴 중에 있다는 짤막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추 장관의 수사지휘서가 언론에 공개된 게 오늘(2일) 정오쯤이었는데요.

대검찰청은 곧바로 긴급 부장회의를 소집해 지휘권 발동에 대한 입장을 논의했습니다.

6시간가량 만에 입장이 나왔다는 건 그만큼 고심했다는 걸 잘 보여줍니다.

구체적 내용을 보면 '내일 자문단을 열지 않는다'는 것은 대검찰청이 추 장관 의견을 일부 받아들였다라고 볼 수 있는데요.

다만, 일단 내일(3일) 열지 않기로 한 건지 아예 취소한 건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또한 '검언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게 수사 독립성을 보장하라는 장관 지휘에 대해서는 아직 입장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취재진들이 저녁 7시쯤 추 장관과 윤 총장의 퇴근길에 이에 대해 물어봤는데요.

두 사람 모두 아무런 말을 하지 않고 청사를 떠났습니다.

[앵커]

앞서 얘기했지만 법무부 장관이 총장을 지휘한다는 것이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잖아요?

총장도 여러 안을 놓고, 고심할 것 같은데... 앞으로 행보 어떻게 예측해볼 수 있을까요?

[기자]

네, 저희가 알아보니 윤 총장은 내일(3일) 지검장 회의, 또 고검장 회의까지 잇따라 개최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내일(3일) 오후 2시와 4시에 각각 전국에 있는 검찰 고위 간부를 불러모아 의견 수렴에 나서는 건데요.

이번 사건에 대한 장관의 지휘권 발동이 적절한지, 또 어떻게 입장을 정리할지 등을 놓고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례적인 장관의 지휘권 발동에 대해 윤 총장이 우선 검찰 내부의 의견을 모아가는 모양새를 택한 것입니다.

내일(3일) 회의 결과에 따라서는 장관과 총장 간의 갈등이 재점화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대검찰청에서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김진호 기자 (hit@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