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9049 0772020070261179049 06 0601001 6.1.16-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667442000 1593672312000 related

'중학생 성희롱 논란' 김민아, 사과에도 이틀째 시끌…제대로 큰 코 다쳤다[종합]

글자크기
김민아, 중학생에 "에너지 어떻게 푸냐?"
논란 되자 "자극적인 것 좇지 않겠다"
방송 하차 요구까지 이어져
'코커' 김민아, 큰 코 다쳤다


텐아시아

방송인 김민아 문제의 발언./ 사진=유튜브 채널 '대한민국 정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김민아가 중학생을 성희롱했다는 지적을 받고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그를 향한 비판이 끊이질 않고 있다.

김민아는 지난 5월 공개된 유튜브 콘텐츠 '왓더빽 시즌2' 세 번째 에피소드에 출연해 남자 중학생에게 성적인 농담을 던졌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영상에서 김민아는 코로나19 사태로 등교하지 못하고 있다는 중학교 3학년 남학생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김민아는 "엄청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떻게 푸냐"고 물었다. 학생이 말 없이 웃자 그는 "왜 웃냐"며 "나랑 같은 생각을 하고 있냐"고 말했다.

이어 "인터넷으로 수업 들으니까 어떠냐, 집에 있어서 좋은 점도 있냐"는 질문에 학생이 "집에 있으면 엄마가 잘 안 있어서 좋다"고 답하자 김민아는 "그럼 혼자 집에 있을 때 뭐하냐"며 음흉한 표정을 지었다.

이를 뒤늦게 접한 누리꾼들 사이에선 "미성년자한테 저런 농담이라니 실망이다", "이건 명백한 성희롱이다", "해당 학생과 학부모에게 사과하라", "아무리 선넘은 캐릭터지만 도가 지나치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텐아시아

방송인 김민아/ 사진=SM C&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김민아는 지난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부주의한 언행으로 보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시민들과 영상통화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됐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했다"며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적었다. 사과문 말미에는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김민아의 사과문에도 대중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누리꾼들은 "성희롱 해놓고 사과하면 끝인가", "과거에도 문제될 만한 발언이 많았다", "김민아는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라" 등의 반응을 내놨다. 일각에선 "반대로 남성 방송인이 여중생에게 이러한 발언을 했다면 생매장 당했을 것이다"라는 주장도 나왔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앞으로 조심하길 바란다", "늘 아슬아슬했는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달라졌음 좋겠다", "자극적인 걸 좇지 않는다 했으니 두고 보겠다"며 그의 사과를 받아줬다.

누리꾼들 사이에선 이와 같은 입장이 첨예하게 갈리면서 김민아는 논란 이틀째인 2일에도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 최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김민아는 그간 유튜브 무대를 중심으로 독보적인 활약을 펼치며 이름을 알렸다. 그는 비교적 수위가 높은 발언을 서슴지 않으며 '선 없는' 새로운 예능 캐릭터로 사랑받았다. 그는 거침 없는 입담과 털털한 매력으로 누리꾼들 사이에선 '코커(코리안 조커)', '민아치' 등의 별명으로 불렸다.

김민아는 현재 tvN '온앤오프',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을 통해 활발히 활동 중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