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7646 0112020070261177646 01 0101001 6.1.1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65375000 1593666487000

안철수 "국민의 지갑 터는 정부…靑 심부름센터 된 국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홍봉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청와대와 여당의 무소불위의 독주는 곧 독재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헌정사상 처음으로 국회의장이 야당 의원들을 각자의 전문성이나 의사와 상관없이 각종 상임위에 강제 배정했다"며 "그래놓고 여당은 35조원이 넘는 추경안 심사를 강행하고, 졸속으로 3조원 넘게 늘렸다"고 말했다.

이어 "무조건 추경을 통과시키라는 대통령 하명에 국회와 야당의 존재는 부정됐고 국민의 지갑은 영혼까지 털렸다"며 "민의의 정당이자 행정부를 견제해야 할 입법부가 날림 심사와 날림 통과로 '청와대 심부름센터'로 전락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추경안이 통과되고 나면 공수처법 차례일 것, 벌써 여당 대표 입에서 법 개정 얘기가 나온다"며 "공수처장 추천에서 야당을 배제한 선례를 만들고나면 대법관, 헌법재판관, 중앙선관위원 임명 방식에도 손댈 것"이라고 경고했다.

안 대표는 "이렇게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국정운영을 두고 혹자는 사이다처럼 시원하다 말한다"며 "그러나 당장은 사이다가 시원할지 모르지만 중독되고 의존하면 결국 남는 것은 당뇨병 같은 성인병뿐"이라고 비유하기도 했다.

또한 "과거 군부독재의 불의에 맞서 싸웠던 정의는 사라지고 어느덧 닮은 꼴로 그 악행을 답습하고 있다"며 "결국 경제도 파탄나고 나라도 결딴나는 비극적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봤다.

안 대표는 여당을 향해 "3차 추경이 안되면 엄청난 피해가 있을 것처럼 선동하면 안 된다"며 "공수처법 개정은 꿈도 꾸지 말라"고 경고했다.

더불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입법부를 향한 부당한 지시,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을 중단하라"며 "국정운영의 책임감과 민심의 무서움을 깨닫고 자중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