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7335 0242020070261177335 06 0602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64686000 1593664695000 related

이효리, 댓글 보고 2분만에 방송종료…“노래방 나와 귀가”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가수 이효리와 그룹 ‘소녀시대’ 윤아가 음주 상태로 노래방에서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논란이다.

이데일리

이효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효리는 윤아와 함께 2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편안한 복장을 입은 이효리는 시청자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로 방송을 시작했다. 윤아도 옆에서 함께 인사했다.

흰색 벙거지 모자를 쓴 두 사람은 노래방 마이크를 들고 말을 이어갔다. 이효리는 “윤아와 저는 술을 먹고 노래방에 왔습니다”라고 말했다. 윤아는 “만취는 아니고”라고 했다. 이효리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에 있는 노래방에 방문했다고 말했다.

이때 함께 온 남성이 ‘마스크’를 언급하자 이효리는 황급히 뒤를 돌아 마스크를 급하게 착용했다. 이에 윤아는 “마스크 꼈어요”라고 말했고, 이효리는 마스크를 턱 밑으로 내렸다가 다시 코밑까지 올렸다.

이데일리

이효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라이브 방송 시청자 댓글 반응이 심각하자 이효리는 당황한 듯 보였다. 그러자 웃으며 윤아와 이효리는 “다시 올게요”라고 말한 후 방송 2분 만에 껐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두 사람의 노래방 방문이 사회적 영향력에 걸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특히 노래방 같은 밀폐된 장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더 확산되기 때문에 비난은 이어졌다. 논란이 커지자 이효리는 윤아와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서 삭제했다.

이날 이효리는 인스타그램에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라며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사과문을 남겼다.

윤아도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통해 “저의 경솔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한다.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노력하겠다.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과 국민들께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한다”라고 밝혔다.

이효리 측근은 이날 한 매체를 통해 “이효리가 최근 부캐 린다G로 활동하면서 팬들도 늘어나고 좋은 반응이 이어지다 보니 팬들과 좀더 가깝게 소통하고 싶은 마음에 라이브 방송을 제안했다. 라이브 방송을 하게 됐는데 걱정하는 댓글을 보고 부주의했음을 인지했다. 잘못을 인지한 뒤 바로 노래방에서 나와 각자 집으로 흩어졌다”라고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선배이자 언니의 제안에 따랐을 뿐인 윤아까지 구설에 오르게 돼 너무나 많이 미안해하고 있다. 정말 미안하고 죄송해서 어쩔 줄 모르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