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7105 0532020070261177105 01 0101001 6.1.14-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64223000 1593664247000

강경화 "워킹그룹 운영방식 개선, 美측과 논의했다"

글자크기

"국내 일각의 우려 잘 알아…이도훈 본부장 방미 때 문제의식 공유"

"한일 간극 커…대법원 판결, 피해자 권리 존중하면서 한일관계 고려"

"방위비협상 타결 시점 예단 어려워"…주한미군 감축에는 선 그어

CBS노컷뉴스 홍제표 기자

노컷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내신기자단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최근 여권을 중심으로 제기된 한미워킹그룹 해체 또는 보완론에 대해 미국 측과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운영방식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강경화 장관은 2일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내신 기자회견에서 "워킹그룹이 상당히 유용하게 작동해왔다는 평가를 하고 있지만 국내에 그런 (남북관계 걸림돌) 우려가 있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이어 "그런 것에 대해서도 이번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의 방미 시 미측과 그런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어떻게 운영방식을 개선함으로써 그런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지에 대한 논의도 있었던 것으로 보고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 장관은 미국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성사 전망을 묻는 질문에는 답변을 자제했다.

그는 다만 "대선 전 북미대화와 관련해서는 대통령께서도 말씀하신 바에 대해 청와대의 발표가 있었고, 외교부로서는 외교부의 역할도 지금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 (이도훈) 본부장의 방미도 그런 차원에서 이해해 주시면 되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우리 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으로 악화된 한일관계에 대해서는 "한일 간에 간극이 크다"고 진단하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양국 정부 간) 그런 대화를 통해서 서로에 대한 이해의 깊이는 많이 넓혔다고 생각을 하지만 입장 차이가 굉장히 큰 상황이고 우리가 목표로 하는 수출규제 문제도 아시다시피 풀리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대법원의 판결이 존중돼야 하고, 피해자들의 권리가 실천돼야 하며, 그런 가운데서도 한일관계를 고려하면서 정부 입장을 갖고 간다는 것이 기본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한미 방위비협상 현황에 대해 여전히 입장차가 크다면서 "타결 시점에 대해서는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고, 일각에서 제기되는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미 간 논의되거나 거론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