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6971 1112020070261176971 06 0601001 6.1.14-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63832000 1593663838000 related

윤아, 이효리 이어 노래방 라이브 방송 사과 "판단 부족했다···깊이 반성"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소녀시대 겸 배우 윤아가 코로나19 시국 속 가수 이효리와 함께 노래방에 방문해 SNS 라이브 방송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윤아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편지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먼저 저의 경솔했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한다. 죄송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다”며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들과 국민들께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이효리와 윤아는 1일 강남 압구정동의 한 노래방에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러던 중 일부 네티즌들은 두 사람이 최근 코로나19 감염 위험 시설 중 한 곳인 노래방을 방문한 것에 대해 적절하지 못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효리는 당황하며 2분 만에 라이브 방송을 죵료한 바 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이효리는 윤아에 앞서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은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며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고 밝혔다.

한편, 가요계 선후배인 이효리와 윤아는 2018년 JTBC ‘효리네 민박2’에 함께 출연한 뒤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